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펼치지도 못했는데… 출시날짜 접는 '폴더블폰'

2,4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갤럭시 폴드에 쏠린 시선. /사진=로이터

차세대 스마트폰으로 기대를 모은

폴더블 스마트폰이 시작부터 난항입니다.



지난 4월 먼저 시장에 등장한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힌지 결함 논란에 휩싸인 데 이어



화웨이메이트X

최근 미중무역협상으로

출시 연기가 불가피해졌습니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화려하게 모습을 드러낸 것과 달리

폴더블 스마트폰은 출시 전부터

맥없이 흔들리는 양상입니다.

 

◆연기 또 연기… 폴더블폰 수난시대

폴더블 스마트폰은

전에 없던 새로운 폼팩터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폴더블 스마트폰에 관해

가장 앞선 기술력을 갖춘 기업은

삼성전자와 화웨이였습니다.



두 기업은 올해를

폴더블 스마트폰의 원년으로 보고



각각 4월과 7월

갤럭시 폴드와 메이트X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먼저 폴더블 스마트폰을 선보인 곳은 삼성전자였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15일 북미지역에서

갤럭시 폴드 시연용 단말기를

언론과 리뷰어에게 먼저 제공하면서

시장선점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사용 하루 만에 

디스플레이가 검게 변하는 등 결함이 속출했고

시연용 단말기는 전량 회수됐습니다.



이후 삼성전자는 제품의 힌지부분에

이물질이 들어가는 결함이 발견됐다며

문제해결을 위해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화웨이는 제품을 공개하기도 전에

출시가 연기됐습니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의 여파였습니다.



당초 화웨이 메이트X는

구글의 안드로이드Q를

운영체채(OS)로 사용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16일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등록했고



같은달 20일에는

구글이 화웨이와 거래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새로운 제품에서

구글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없게 되면서

메이트X의 출시일은 오리무중이 됐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동통신사의 망연동 테스트를 진행 중이지만 화웨이의 경우 미국의 제재를 받으면서 제품 출시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경쟁제품이 사라지면서 삼성전자도 갤럭시 폴드의 완성도 향상에 집중하기 위해 출시일을 서두르지 않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업계 관계자

◆갤럭시 폴드 ‘맑음’, 메이트X ‘흐림’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의 출시는

6월을 넘길 것으로 추정됩니다.



화웨이의 제품이 7월 중

출시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고

갤럭시 폴드의 품질 안정화 작업도

당초 예정보다 오래걸리는 양상입니다.



최근 미국의 가전소매업체 베스트바이는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의 출시일정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고객의 구매예약을 전부 취소했습니다.

 



화웨이는 안드로이드Q를 대체할

자체 OS 훙멍을 준비 중이지만

상황은 여의치 않습니다.



애초에 훙멍이

폴더블 스마트폰 전용으로 개발된 OS가 아닐 뿐더러

관련 생태계 구축도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메이트X이 정상적으로 출시되기 위해서는

미국의 제재가 해제돼야만 하는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폴더블 스마트폰이

올해 중 출시될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일정은 아직 알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통신업계 전문가는 “갤럭시 폴드는 막판 출시 담금질에 들어간 상황이라 늦어도 3분기 중에는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메이트X는 상황이 조금 다르다. 시제품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무리하게 개발일정을 서두를 경우 품질 논란을 피해가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