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신혼부부 전세대출, '1%대' 있었네

8,4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김상인씨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둔 예비신랑입니다. 행복한 신혼생활에 대한 설렘도 잠시, 전셋집을 알아보느라 두통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예비신부와 자신의 회사 위치를 고려하면 서울에 신혼집을 마련해야 하지만 천정부지로 치솟은 전셋값이 엄두가 안 납니다. 김 씨는 "서울은 소득과 담보가 적은 신혼부부가 살기에는 집값이 터무니없이 높은 곳입니다. 출퇴근 시간이 조금 더 걸리더라도 경기도 일각에 전셋집을 알아볼 계획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서울 신혼부부 절반 이상이

전셋집에서 결혼생활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억~!" 소리 나는 집 값에

근로소득 이상의 빚을 진 신혼부부도 늘었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를 보면 2014∼2018년 결혼한 청년세대 부부의 50.2%가

결혼 당시 신혼집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았습니다.


  

대출금액은 젊은세대로 갈수록 커졌습니다.

특히 1억원 이상의 고액대출 비율이 증가했습니다.



부모세대(1998년 이전 결혼)는

1억원 이상 대출받은 경우가 1%에 미치지 못했지만



청년세대(2014년 이후 결혼)는

37.7%까지 높아졌습니다. 



청년세대가 2억원 이상 대출받은 비율도

3%에 달했습니다.



실제로 주거비용을 포함한

혼인비용에 얼마나 많은 부담을 느꼈는지 알아보니



청년세대로 올수록 부담됐다는

응답 비율이 증가했습니다.

 

◆신혼부부, 정책금융상품 눈 돌려라

신혼부부는 결혼하는 동시에

재테크라는 평생 숙제를 시작해야 합니다.



먼저 전셋집 마련에

저금리를 제공하는 정책금융상품은

대출이자와 세금 감면은 물론 

국비지원 등 각족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신혼가구를 위한 정책금융상품은 크게

집 구입자금을 대출해주는 디딤돌대출보금자리론,

전세자금 대출로 구분됩니다.



국토교통부가 지원해주는 디딤돌대출은

신혼부부 합산 연소득이 7000만원 이하여야 가능합니다.



주택 가격 5억원,

전용면적 85㎡(약 25평) 이하인 주택에 한해

최대 2억20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다자녀 가구는 최대 0.5%포인트(3자녀 이상 기준)의

추가 우대금리도 받을 수 있습니다.

 

합산 연소득이 7000만원을 넘는

맞벌이 부부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취급하는

보금자리론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보금자리론은 중산층 이하 국민의 주거 안정을 위해

6억원 이하 주택을 구입할 때 정책자금으로

최대 3억원까지 저리 고정금리로 대출해주는 상품입니다.



부부합산 연소득 8500만원까지

구입자금을 낮은 금리에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올 하반기 디딤돌대출이나 전세입자를 위한

'버팀목 대출',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등

주택도시기금에서 지원하는 모든 대출에 대해

'자산 심사 기준'을 도입키로 했습니다.



이전에는 소득만 따져서 대출을 해줬다면

앞으로는 부동산·예금·주식 등 전체 보유자산을 따진 뒤

그 규모가 일정 수준을 초과할 경우

대출을 제한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결혼을 전제로

정책금융 대출을 받을 계획이 있다면

올해 안에 대출을 실행해야 합니다. 

 

이밖에도 연 1%대의

신혼부부 전용 버팀목대출도 있습니다.



부부합산 연소득이 6000만원인 신혼부부 대상인

버팀목대출의 한도는 수도권 2억원,

그 외 지역은 1억6000만원입니다.



대출 기한은 처음엔 2년이며

이후 4회 연장해 최대 10년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대상 주택 임차보증금은 수도권은 3억원 이하,

비수도권은 2억원 이하입니다.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이어야

버팀목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2%대 전월세 대출 나온다

20~30대 청년층이 연 2% 중후반대의 금리로

전월세 보증금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전월세대출도 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총 1조1000억원을 투입해

청년전용 전월세 대출 프로그램 구축에 나섰습니다.

이르면 이달 안에 시중은행에서 공급할 예정입니다. 

청년전용 전월세 대출의 특징은

연 2%대의 낮은 금리입니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보다 낮습니다.

가입대상도 기존보다 넓혔습니다.



전월세 대출은

만 20세 이상 만 34세 이하

청년층을 대상으로 운영됩니다.



소득 기준은 가구 합산 연 7000만원입니다.

미혼이면 개인 소득을 기준으로,

기혼이면 부부합산 소득을 기준으로 합니다.

 

전세대출 가능 상한 금액은 최대 7000만원입니다.

전세보증금 기준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월세자금 대출 상품은

월 최대 5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총 대출액이 1200만원을 넘길 수 없도록 설계됩니다. 

 

전월세 대출 금리를 비롯해 상품 세부 기준을 정비하는 단계입니다. 청년층 등 금융정책 대상으로 충분히 고려되지 않았던 계층도 이자부담을 줄이는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금융위 관계자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