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갤럭시 폴드, '갤노트7 데자뷔' 될까

3,8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출시 일주일을 남기고 뜻밖의 암초를 만났습니다.



지난 18일 미국에서 인플루언서, 미디어 등에 리뷰용으로 지급된 제품의 디스플레이에서 동시에 문제가 발생한 것인데요.


지난 15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제공한 시연 제품의 디스플레이에서 치명적인 결함이 대거 발생했습니다.


갤럭시 폴드의 화면이 하루만에 파손됐다.평상시 같은 생활을 했을 뿐인데 갤럭시 폴드의 화면에서 주름이 발생하고 파편이 튀어나왔다.

-더버지의 디터 본 기자

이에 삼성전자는 18일 “화면 보호막을 제거한 것이 문제를 발생시킨 원인”이라고 결론지었죠.

하지만 삼성전자의 해명과 달리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은 제품도 대량으로 발견됐습니다.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았음에도 문제가 발생했다. 사용 이틀만에 왼쪽면이 검게 변했다.

삼성전자는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은 제품을 수거해 정밀 분석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제품의 결함이 아니기 때문에 당초 일정과 같이 26일에 갤럭시 폴드를 정식으로 출시한다고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화면 보호막을 제거했을 뿐인데 치명적인 결함이 나타난 것을 두고 기술적인 한계라는 평가를 내립니다. 업계 선두를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폼팩터의 제품을 서둘러 출시한 것이 문제가 됐다는 지적이죠.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3년전 갤럭시노트7 발화사건의 악몽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합니다.

갤럭시노트7은 2016년 8월 사전예약 40만대를 기록했고 출시 후 초기 물량 부족 사태를 빚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으나 배터리에서 문제가 발생해 두달 만에 생산이 중단됐습니다.

모든 혁신에는 모험이 수반된다. 선도업체는 위험을 감수할 수 밖에 없다. 갤럭시 폴드는 기존과 다른 형태의 제품이기 때문에 이 정도의 위험은 예견됐던 것이다. 다만 앞으로 삼성전자의 대처가 더욱 중요하다.

-전자업계 전문가 A씨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