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5G 때문? 느려진 ‘KT LTE 속도’의 진실

3,2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2015년 세계 최초 ‘기가 LTE’ 서비스를 시작한 KT. /사진=뉴시스DB

지난 3일 5세대 이동통신(5G)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됐습니다.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을 특징으로 하는

5G시대가 열렸지만



대부분의 이동통신 이용자는

"5G 서비스가 시작되고  LTE 속도가 느려졌다'

불만을 제기합니다.

 


이들의 주장은

이통3사가 5G 서비스로 가입자를 유도하기 위해

일부러 LTE의 속도를 줄였다는 것입니다.



이번 문제는 KT의 LTE통신망을 사용하는 이들에게서

가장 많이 목격됩니다. 

 

지하철 출퇴근길은 물론 집안에서도 LTE 속도가 크게 낮아져 제대로 된 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5G 때문에 LTE 느려질 수 있나

과연 5G가 LTE 속도에 영향을 미쳤을까요.



해당 내용의 사실여부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5G와 LTE의 주파수 대역을 확인해야 합니다.

 


5G는 3.5㎓(기가헤르츠)와 28㎓ 대역을 사용합니다.



반면 LTE는 이보다 낮은

850㎒(메가헤르츠)~2.6㎓ 사이의 주파수를 사용합니다.

수치상 겹치는 부분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과거에 3G와 LTE가

일부 주파수 대역을 함께 사용한 적은 있었지만

LTE와 5G는 대역차이가 크게 발생합니다.



전문가들은 이처럼 주파수 대역이 다르기 때문에

5G 서비스 때문에 LTE의 속도가 느려졌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합니다.


주파수 대역이 다르기 때문에 5G는 LTE의 속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기존의 도로 옆에 새로운 도로를 놓은 것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두개의 도로는 연결되지 않고 차선을 공유하지도 않아 교통량에 서로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

출처KT가 네트워크 최적화를 완료했다고 밝힌 다음날에도 LTE속도는 여전히 문제를 일으켰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5G와 LTE를 ‘묶어’ 사용하는

방식 때문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는 비독립형규격(NSA)

5G 표준규격으로 사용합니다.



이 방식은 5G만 독자적으로 사용하는 SA규격과 달리

신호가 먼저 LTE망으로 전송된 후

데이터 제공방식에 따라

5G 기술이 따로 적용되는 방식입니다.



즉 5G망을 이용하기 위해

LTE가 기본 작동해야 하는 방식인 셈입니다.



LTE 속도가 느려지면 5G 속도도 함께 느려지기 때문에 품질이 크게 떨어진다.


 현재의 상황에서 LTE 속도를 줄이면 5G 속도도 줄어드는 문제가 발생합니다. 5G 속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LTE 속도를 향상시키는 기술 개발도 진행 중입니다. LTE 속도를 줄였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현재 절대다수의 소비자가 LTE를 이용하는 환경에서 소수의 5G 이용자를 만족시키기 위해 LTE 속도를 줄이는 건 자살행위입니다. - 통신사 관계자



이를 종합하면 통신사가

고의로 LTE 속도를 줄였을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LTE 기지국 KT가 가장 적어

하지만 최근 들어

LTE 통신 속도가 크게 줄었다는 사람이

동시다발적으로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미뤄봤을 때

문제가 없다고 단정지을 수 없습니다.

 

5G 네트워크 최적화 과정의 문제였을 뿐입니다. 현재는 이 문제를 모두 해결한 상태입니다. -KT 관계자 



하지만 KT 이용자의 불만은 끊이지 않았다.

 한 이용자는 “KT가 문제를 해결했다는 기사를 접한 후 스마트폰으로 속도를 측정해봤지만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다”며 “이통3사 가운데 KT의 속도만 유난히 느린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출처/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일부 전문가는 5G보다

지난해 무제한 LTE요금제 사용자가 급격하게 늘어난 점이

LTE 속도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도로 폭은 동일한데

더 많은 자동차가 오가면

그만큼 체증이 발생하기 쉬워진다는 설명입니다.



실제 이 문제는

지난해 KT가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할 당시 제기됐습니다.



LTE 주파수 대역폭 대비 가입자는

지난해 기준 ▲SK텔레콤 70㎒에 2285만명

▲KT 50㎒에 1452만명 ▲LG유플러스 50㎒에 1191만명 순입니다.

가입자수 대비 대역폭이 적다는 이유로 속도가 느려지거나 품질에 문제가 발생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시설 투자를 늘리면 충분히 이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 부사장

하지만 KT의 LTE 기지국수는 가장 적은 수준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3월20일 발표한

‘통신3사 4G 및 5G 기지국 설치 세부 현황’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서울 5만9405개를 포함해

전국에 37만6829개의 기지국을 갖췄습니다.



LG유플러스는 전국에

24만551개(서울 3만6907개)의 기지국을 갖췄습니다.



반면 KT는 전국에 구축한 LTE 기지국이

21만5010개(서울 2만9811개)에 그칩니다.

기지국수가 많으면 상대적으로 통신이 원활해집니다. 부족한 부분은 기지국의 출력 을 높이는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물리적인 차이를 극복하기에는 한계가 명확합니다. -업계 관계자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