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한번에 5만~6만원 '꿀꺽', 이케아 배송비가 비싼 이유

6,5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이케아 고양점. /사진=이케아

# 주부 정모씨(44)는 최근 이케아몰에서 아이 의자를 구입하려다 혀를 내둘렀습니다. 소비자가 3만9000원짜리 의자 '구매'를 클릭했더니 조립비용과 배송비까지 붙어 가격이 10만원을 훌쩍 넘었기 때문입니다. 정씨는 "이케아가 다른 가구업체보다 저렴하다더니 그런것도 아닌 것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2014년 광명점을 시작으로 내에 진출한 

'가구 공룡' 이케아의 기세가 무섭습니다. 



북유럽풍의 심플한 디자인을 적용한 

가구들이 국내에서 인기를 끌며 

이케아는 자연스레 

 소비자가 사랑하는 브랜드가 됐습니다. 



특히 합리적인 가격대는 

국내 업체들에 대한 불신이 깊었던 

소비자들을 사로잡으며 

이케아 열풍의 원동력이 됐습니다. 



하지만 일부 소비자들은 

이케아 배송가에 대해 불만을 토로합니다. 



국내 소비자들은 

배달음식 유료배송까지 받아들이면서도 

아직 이케아의 5만원대 배송비에는 

적응하기 어렵다는 반응입니다. 

이케아의 배송비는 왜 비싼 것일까요

출처/사진=이케아몰 홈페이지
◆5만원 배송비, 합리적일까

국내에 '홈퍼니싱' 열풍을 몰고 온 

이케아는 2014년 국내 진출 후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습니다.



지난해 회계연도(2017년9월~2018년8월) 기준 

이케아는 전년보다 29% 늘어난 

4716억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한샘(연매출 2조원)과 

현대리바트(연매출 8884억원)에 이은 

가구업계 3위 자리를 굳혔습니다. 



30명 가량이던 종사자수도 

1700여명으로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광명점과 고양점 방문자만 

약 900만명에 이릅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특히 이케아는,

나름의 고품질 제품을 공급하며

국내에서 사랑받아왔습니다.



유럽회사인 이케아는

가구 제작 시

유럽기준을 따라야 합니다.



현재 이케아는 목재가구 제작에

E0등급을 기본으로 사용합니다.



E0등급은 유럽이 허용한

목재가구 제작 기준으로

유해물질인 포름알데히드 방출량이

리터 당 0.5mg 이하입니다.



소비자 입장에서

알레르기나 아토피 등

피부질환에 민감할 경우

E0등급 이상의

자재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실내 가구용으로 허용한

최하 기준은 E1등급입니다.



E1등급은 포름알데히드 방출량이

리터당 1.5mg 이하

E0등급보다는 유해합니다.



물론 국내가구업체가

모두 목재가구에

E1등급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고품질 가구는

E0등급을 사용하는 사례도

적지 습니다.



하지만 유럽기준을 따르는

이케아는 적어도 목재가구에 있어서는

품질에 문제가 있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오히려 좋다고 볼 수 있습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가격도 저렴합니다.


이케아는 완제품이 아니라 

DIY(스스로 조립) 상태로 공급합니다. 



공장에서 조립 공정을 생략할 수 있고 

'플랫패킹'이라는 납작한 형태로 포장해 

물류비 절감이 가능합니다. 



부동산 임대료가 저렴한 외곽지역에 

대형매장을 개설한 점도 

제품 가격을 낮출 수 있는 요인입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문제는 배송비입니다. 



현재 이케아의 배송비는 

오프라인 매장 주문 시 4만9000원, 

온라인몰 구입 시 5만9000원입니다.



서울·수도권에서 

배송지가 멀어질수록 

가격이 뜁니다. 



물론 리빙제품 등 

대형박스에 담을 수 있는 제품은 

배송비 5000원만 더 내면 됩니다.



하지만 박스에 담을 수 없는 가구는 

무조건 5만원 가량의 

배송비를 부담해야 합니다. 



단, 2.5t트럭에 실을 수 있는 양이면 

한개를 주문하든 20개를 주문하든 

배송비는 같습니다. 



하지만 국내 가구업체 배송서비스에 비하면 

부담이 될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업체별로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의 국내 가구 온라인몰에서는 

무료배송을 실시하는 편입니다. 

여기에 조립 서비스도 포함됩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반면 이케아는

대형 침대를 구매했다면

약 15만원 가량

조립서비스 비용도 부담해야 합니다.



침대가격이 30만원이어도

배송비와 조립서비스 비용을 더하면

가격이 50만원대로 치솟습니다.



결국 비슷한 품질의 침대를

다른 업체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저렴하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가격표만 보면

이케아 가구가 다른 업체 것보다

훨씬 저렴하지만

조립서비스 비용과배송비를 더하면

사실상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

소비자들의 얘기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이케아 가구를 이케아가 아닌

다른 오픈마켓에서 구매하는

'웃픈' 사례도 등장합니다.



일부 오픈마켓에서는배송비 없이

이케아 상표가 붙은 가구를 수입해

정가에 1~2만원 더 받고 판매합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렇게 구매해도 배송비 부담만 없다면

더 싸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출처안드레 슈미트갈 이케아 코리아 대표./사진=뉴스1DB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원래는 배송서비스가 없었다
일반적으로 가구 가격은 배송 및 조립 비용이 모두 포함된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케아는 이러한 서비스 비용을 분리해 소비자들이 낮은 가격에 제품을 구매해 직접 집으로 가져가 조립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케아 코리아

그렇다면 이케아는 왜 이렇게

고가의 배송비와 조립서비스 비용을 받고 있을까요.



전문가들은 이케아의 북유럽 영업방식

살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합니다.



당초 이케아는 조립형가구를 구매하는 곳으로

큰 차량에 가구를 실어 가져가는

오프라인매장으로

전세계에서 인기를 얻었습니다.



애초에 배송 및 조립서비스 자체가 없었다는 설명입니다.

고객의 니즈에 따라 제품을 직접 집으로 가져가거나 규격에 맞는 경우 택배, 또는 트럭 배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 옵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트럭 배송서비스도 더 많은 사람들에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단일 배송서비스 가격인 4만9000원을 적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케아 코리아

배송은 원래 없던 서비스지만

한국시장 사정에 맞게 도입하다보니

일정금액의 배송료를 받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현재 이케아는 한국 뿐만 아니라

도로교통 사정상 배달이 필수인 국가에서는

외주배달을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외주배달서비스의 경우

대형트럭 렌트, 인건비 등으로

고비용이 듭니다.



특히 대형마트, 쇼핑몰의 배송업무를 담당하는

외주운송업체의 기사들은

택배배송기사보다 장거리를 뛰기 때문에

고액의 급여를 받습니다.



그 중에서도

이케아 외주업체 배송기사는

업무량에 따라

월 8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도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이케아 본사가

국내 소비자들에게

배송비 구조를 투명하게 밝히면

소비자 불만도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진출 5년간 여전히 배송비로 시끄러운데 이케아 본사는 이 부분에 대해 묵묵부답입니다. 왜 5만~6만원대의 배송비가 들 수밖에 없는지 고객에게 외주배송 시 드는 비용 등 가격구조를 투명하게 밝히면 논란도 줄어들 것입니다. -가구업계 한 관계자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