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은행보다 낮은 저축은행 예금금리, 왜?

3,4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은행보다 높은 예금금리로 

초저금리 기조였던 지난 3여년간,



 수신고객을 끌어모았던 

저축은행이 예금금리 경쟁력을 

잃고 있습니다. 



은행과의 금리차가 축소되며 

고객이 굳이 저축은행을 찾을 이유가 

줄어든 것입니다.



 별도의 조건 없이 

연 2.5% 이상의 금리를 적용하는

 인터넷전문은행에 비해선 

이미 낮은 수준입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지난 15일 기준 연 2.40%로 

1월15일(2.58%) 이후 한달 만에 

0.18%포인트나 떨어졌습니다. 



3개월 전인 

지난해 11월15일(2.64%)과 비교하면 

0.24%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금리인상기에 접어들었지만 

저축은행의 예금금리는 

오히려 떨어뜨리며 

시중은행과의 금리차는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신규취급액 기준 은행과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가중평균금리 차이는 


2016년 12월 

0.62%포인트(은행1.54%,저축은행2.47%)에서 


2017년 12월 

0.72%포인트(은행 1.78%, 저축은행 2.50%)로 

벌어졌지만, 


지난해 12월 

0.64%포인트(은행 2.05%, 저축은행 2.69%)로 

다시 축소됐습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일부 은행보단 이미 예금금리가 낮아, 

수신 경쟁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 

12개월 만기 정기예금 금리를 

우대조건 없이도 연 2.55%를 적용 중입니다. 



카카오뱅크도 

아무런 조건 없이 

연 2.50%에 1년 정기예금을 판매합니다. 



이는 저축은행의 평균 금리보다 

0.10~0.15%포인트 높은 수준입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은행이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1.50 →1.75%)을 단행했음에도 

저축은행이 최근 예금금리를 떨어뜨린 건 

대출금리 인하가 예상되는 상황이지만 

자금조달 창구가 부족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수신금리를 올리면 대출금리도 인상해야 하는데 대출총량규제, 중금리대출 활성화 등의 대출규제로 시중금리 인상기임에도 대출금리를 떨어뜨려야 하는 상황이다. 은행과 달리 조달창구가 사실상 수신(예금)뿐인 저축은행으로선 예금금리를 섣불리 올릴 수 없다 -저축은행 관계자


취약한 유동성 구조를 극복하기 위해 

대형업체 위주로 

특판(특별판매) 취급을 줄였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저축은행 고객은 특판 때 몰리는 경향이 있다. 특정 시기에 많은 고객이 들어오고 만기 도래 후 그 고객들이 빠지면 유동성 악화가 반복된다. 취약한 유동성 구조를 극복하려면 장기 고객을 확보해야 하는데 대형업체 위주로 퇴직연금시장에 눈을 돌리며 예년보다 특판을 내놓지 않은 것 같다. -저축은행 관계자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