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토교통부

이번 추석엔 집에서 쉬는게 제일 좋겠지만, 자가용을 이용해 이동을 해야 한다면?!

25,8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추석에 자가용을 이용한다면?!
휴게소 이용은 짧게! 마스크 착용은 필수!


코로나19 첫 추석, 거리는 멀지만 마음은 가까이 🥰 

모두가 건강한 명절을 위해 온라인으로 마음을 전해요!!



국토교통부는 중대본의 “국민 이동 자제 권고 및 추석 특별방역기간 지정”을 기본 방향으로,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6일간을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합니다.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실시한 ‘추석 연휴 통행실태조사*’에 따르면,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9.29~10.4, 6일간) 동안 총 2,759만 명**, 하루 평균 460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59만 대로 예측됩니다.

* 8.25~9.17, 총 13,806세대 대상,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조사 시행

** 연 인원 개념으로 한명이 연휴기간 특정지역 한 곳을 다녀올 경우 두명으로 산정


이는 최근 코로나 감염 우려, 정부의 이동 자제 권고 등의 영향으로, 일 평균 이동량을 기준으로 볼 때 지난 추석 대비 약 28.5% 감소한 수준입니다. 다만, 불가피하게 이동하는 경우 대중교통 보다는 자가용을 이용하겠다는 국민들이 늘어* 도로 분야 방역과 안전 이동이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 자가용 분담율 : (지난 5년간) 84.4% → (’20, 전망) 91.4%


다만,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추이 변화 등에 따라 아직 이동 계획을 정하지 못한 국민들이 19.3%를 차지하고 있어, 실제 이동 규모 및 혼잡 상황 등은 달라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이후 처음 맞이하는 명절로서, ‘수송력 증강’ 중심의 기존 특별교통대책과는 달리, ‘이동 시 방역과 안전 관리’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휴게소 · 역사 · 터미널 등
교통시설 내 방역 강화

우선, 자가용 이용 증가에 대비해, 고속도로 휴게소 등 도로 분야 방역 강화 및 혼잡 완화를 집중 추진합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내 출입구 동선 분리를 통해 사람들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출입명부 작성(수기 또는 QR 코드 방식, 간편 전화 체크인 도입 등), 모든 메뉴 포장만 허용, 실내테이블 운영 중단 및 야외 테이블 투명가림판 설치 등을 통해 이용자 출입 및 취식 관리를 강화합니다.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방역관리 대책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안내요원을 추가 배치하는 등 휴게소, 졸음쉼터 등 휴게시설 내 주요 시설별 집중 방역체계를 구축하여 이용자 간 전파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입니다.



《 휴게소 방역관리 대책 》


① (동선 관리) 출입구 구분 운영 및 이용자 동선 관리

② (출입 관리) 발열여부 체크 및 출입명부 작성(QR코드, 간편전화 체크인 등 병행),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금지, 안내인력 배치(약 1천명) 등

③ (취식 관리) 전 메뉴 테이크아웃만 허용, 간편식 메뉴 확대, 실내 테이블 운영 중단 및 야외 테이블 투명 가림판 설치, 편의점 투명 가림막 설치 및 비접촉 결제 유도 등

④ (화장실 관리) 고속道 주요 휴게시설(휴게소, 졸음쉼터 등) 임시화장실 확충(706칸)*, 거리두기 바닥표지 부착, 상주 관리인력 배치 등

* 휴게소 572개소, 졸음쉼터·TG 등 134개소 추가 설치


아울러, 주요 휴게소 혼잡안내시스템(32개소) 및 혼잡정보 도로전광표지(VMS) 사전 표출 등을 통해 휴게시설 이용 분산을 유도합니다.


국도·지방도 주변 휴게시설, 터미널 등 민간 운영 시설에 대해서도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방역수칙 준수 현장 지도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귀성․귀성객이 몰리는 철도역, 버스․여객선 터미널, 공항 등 모든 교통시설에 대해서도 수시 방역 및 상시 환기, 동선 분리, 비대면 예매 활성화 등 최상위 수준의 방역태세를 구축할 예정입니다.


▪ (전 국민) △이번 추석은 집에서 쉬기, △불가피한 경우 개인차량 이용 등

▪ (자가용 이용자) △휴게소 등에 머무는 시간 최소화, △차량 내 휴식, △출발 전 물, 간식 등 충분히 준비 등

▪ (대중교통 이용자) △상시 마스크 착용 및 대화 자제, △혼잡한 시간대 피하기, △창가좌석 우선 예매 및 띄어앉기 실천 등

▪ (사업자·종사자) △수시소독, △주출입구 등 주기적 환기, △탑승자 명단관리, △차량 내 여분 마스크 및 손소독제 비치 등


아울러, 휴게소·터미널 등 중점 관리필요 시설에 대해 사전 현장 점검을 통해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운수업체 및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및 차량 소독 등 방역 지도도 병행해 철저히 대비합니다.


교통 안전 확보 및 교통량 분산 등
교통관리 강화

교통사고 사망자 없는 안전하고 편리한 귀성・귀경길이 되도록 졸음・음주・난폭 운전 등 사고 취약 요인을 중심으로 집중 단속하고,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할 계획입니다.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50대), 암행순찰차(45대), 경찰 헬기 등을 활용해 주요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비접촉 음주감지기를 활용해 고속도로 나들목, 식당가 등에서 상시 음주단속을 시행하는 한편, 졸음운전 취약구간에 대한 합동 순찰도 강화할 계획입니다.


연휴 전 운수업체 및 종사자 대상 교통안전점검 및 사전 교육을 실시하고, 낙석·산사태 우려지역, 배수불량·포트홀 등 위험요인을 집중 보수하고 사고 취약 시간대 현장 순찰을 실시하는 등 사전 예방적 시설 점검 및 안전 강화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입니다.


고속도로 및 국도의 임시 개통 등 도로 용량 확대,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등을 통해 교통량 집중을 완화하는 등 교통관리도 강화합니다.


도로 차량 소통 향상을 위해 고속도로 5개 구간*이 확장 또는 개통되고, 국도 14개 구간(79km)이 준공되거나 임시 개통됩니다.

* 서평택IC∼서평택Jct, 서함양IC, 중앙탑IC, 기흥동탄IC 진입연결로, 성남IC 진출연결로 등


뿐만 아니라, 교통혼잡 예상구간*을 선정해 관리하고, 갓길차로제(13개 노선 60개 구간, 305㎞), 고속도로 나들목(IC) 진출구간 혼잡에 따른 본선 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임시 감속차로(5개 노선 14개소 11.2km)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 고속도로 편도 94개 구간 997km, 국도 16개 구간 242.8km


첨단 정보통신기술(ITS)을 활용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고속도로 정체 시 49개 구간에 대해 우회 노선 소요시간 비교 정보를 제공하여 교통량 분산을 유도합니다.



《 실시간 도로 교통정보 확인 》


(인터넷) 국가교통정보센터(www.its.go.kr), 한국도로공사(www.roadplus.co.kr)

(모바일 앱) 국가교통정보센터, 고속도로교통정보

(안내전화) 1333(고속도로, 국도), 1588-2504(고속도로)

(기타) 도로전광판(VMS, 2,116개소), 옥외광고판(26개 지자체 3,194개소) 등


국토교통부 백승근 교통물류실장은, “지난 5월, 8월 두 차례 연휴가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영향을 미친 점을 감안 할 때, 이번 추석 방역 관리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나와 소중한 가족을 코로나-19로부터 지키기 위해서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방역 실천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작성자 정보

국토교통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