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토교통부

2019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결과, 교통문화지수 77.46점으로 전년대비 소폭 상승!

3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9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결과

77.46점으로 전년(75.25점) 대비 2.21점 상승하여 최근 국내 교통문화 수준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습니다!



교통문화지수는 매년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인구 30만 이상/미만시/군/구 4개 그룹으로 분류)

주민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의식수준 등을 조사하여 지수화한 값으로서,



운전행태, 보행행태, 교통안전 항목의 18개 평가지표 등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는데요.



조사 항목별로 ’19년 교통문화지수를 살펴보면 지난해에 비해 운전행태는 소폭 감소(0.02점)하였고,

보행행태는 0.18점, 교통안전은 2.06점 상승한 것으로 조사 되었습니다.



① 운전자의 스마트기기 사용빈도(35.50%), 규정 속도위반 빈도(47.96%), 보행자의 무단횡단 빈도(32.20%)는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국민의 교통안전에 대한 의식개선이 절실하며

특히, 운전자 10명 중 4명이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교통사고 발생에 대한 우려가 매우 큽니다.



② 인명피해를 낸 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강화(일명 ‘윤창호 법’)에 따라

음주운전 빈도(4.22%)는 전년(8.84%)대비 대폭 낮아진(4.62%p) 것으로 조사되어

음주운전에 대한 의식수준이 많이 향상된 것으로 보입니다.



③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78.62%), 방향지시등 점등률(73.37%),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84.95%)은 전년대비 소폭 상승하여,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나,

방향지시등 점등률은 70% 초반대로 아직도 비교적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④ 도시부 도로 앞좌석(86.48%)의 안전띠 착용 수준은 비교적 높으나,

뒷좌석은 36.43%로 아직 미흡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도별로는 광주광역시가 1위(84.03점), 세종특별자치시, 제주특별자치도 순으로 교통문화지수가 상위이며,

충청남도, 부산광역시, 경상북도가 하위 지자체로 조사되었습니다.



특히, 울산광역시(79.29점)는 전년대비 순위가 가장 많이 상승(17→5위)하였으며,

광주 등 지수 상위 지자체는 타 시도에 비해 ‘교통안전 실태’ 지표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획득하였습니다!



작성자 정보

국토교통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