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토교통부

가을 나들이, 붐비는 도로를 피해 떠나는 숨은 여행

30,5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하늘은 높고 먹고 싶은 것도 많아지는 가을입니다! 이렇게 풍성한 가을에는 가족 또는 연인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야겠지요? 매년 가을이 되면 이렇게 가을 나들이를 떠나는 여행객들로 도로가 붐비곤 합니다.

 실제로 2018년 고속도로 교통량 통계만 봐도 10월 차량 이용 대수가 457만여 대로, 10월이 연중 차량 이동이 가장 많은 달이라고 해요. 노선별로는 경부선이 전체 교통량의 17%를 차지해 교통량이 가장 많고 서울외곽선, 영동선, 남해선, 중앙선 순으로 교통량이 많습니다. 노선별로는 경기권의 이용차량이 가장 많으며 경남권, 경북권, 충남권 순으로 이용차량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도 많은 분들이 단풍놀이를 벌써 준비 중이라는 얘기가 들려오고 있는데요. 연중 가장 여행하기 좋은 달, 10월! 여러분들도 빨갛고 노랗게 물은 산과 들을 보러 단풍놀이 가셔야겠죠? 붐비는 도로를 피해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가을 여행지, 국토교통부가 여러분들께 소개해 드립니다~

올해 내가 바라는 가을 여행지


우리나라는 산과 들이 많아 가을 나들이로 가볼만한 특색 있고 아름다운 곳이 정말 많죠. 우리나라의 가을은 아름다움을 즐기기에 정말 좋은 계절이 아닐까요? 자 드디어 가을이 찾아왔으니 풍경을 만끽하고 돌아올 여행지를 빨리 찾아봐야겠죠?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곳들이 정말 많으니까요. 하지만 아무리 경치가 좋아도 사람이 너무 많으면 멋진 경치에 집중하기 힘들잖아요. 그래서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숨겨진 보석 같은 여행지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섬이 됐다가, 육지가 됐다가! 서산 웅도

조수간만의 차에 따라서 어떤 때는 육지였다가, 어떤 때는 섬이 되는 신비의 섬 ‘웅도’ 들어보셨나요? 웅도는 충남 서산에 위치한 섬으로,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면 마치 곰이 웅크리고 있는 모습 같다고 하여 웅도라는 이름이 붙여진 곳입니다. 웅도를 가기 위해서는 육지와 섬을 연결한 도로를 지나가야 하는데요. 신기하게도 이 도로는 바다에 의해 하루 두 번, 서너 시간씩만 연결이 된답니다. 그래서 웅도를 갈 때는 반드시 물때표를 미리 확인하셔야 해요.

 웅도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아마도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인 가로림만이 아닐까 싶어요. 태안반도의 크고 작은 만들은 거의 다 간척 사업으로 육지가 되면서 사라져서 현재 가로림만이 태안반도의 유일한 갯벌이라 할 수 있죠. 웅도는 거대한 가로림만의 정중앙에 자리 잡고 있어서, 바닷물이 빠져나간 간조 때는 거대한 갯벌이 웅도 앞에 펼쳐진답니다. 웅도 해안에서만 볼 수 있는 기암괴석 역시 웅도 여행에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니까 놓치지 마시길 바라요.

자연 속 힐링 타임! 광주호 호수생태원

광주호 호수생태원은 광주호라는 이름의 호숫가 인근 부지에 지어진 생태공원입니다. 이곳에는 자연관찰원, 자연학습장, 잔디휴식광장, 수변 습지 등이 테마별 단지로 조성되어 있는데요. 광주 시내에서도 약 30분 정도 거리에 있어, 찾아가기도 쉽고 편리합니다.

 진달래, 개나리, 자산홍, 장미, 철쭉, 수국 등 형형색색의 야생화 17만 본이 심어진 테마별 꽃단지에서부터 부엽식물원, 수변부 관찰 테크, 암석원, 그리고 때죽나무, 모과나무, 벽도동, 단풍나무 등 3,000여 그루의 나무에 이르기까지 각종 식물들의 생태 자료를 눈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족 단위 여행객에게도 인기가 많은 곳이에요. 특히 광주호 호수생태원에는 늪지가 조성되어 있는데요. 이곳에서는 각종 새가 실제로 부화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볼 수 있다고 하네요.

 현재 광주호 호수생태원에서는 ‘자연 속으로 떠나는 생태여행’이라는 주제로 스탬프 투어도 진행 중이라고 하니까, 이번 가을에는 생태원 곳곳을 돌아다니며 자연도 실컷 보고 재미있는 스탬프 투어에도 참여해보시면 어떨까요?

올가을엔 꼭 떠나보아요


우리나라는 가을이 참 예뻐요. 여름 내내 초록색 옷을 입고 있던 산의 나무들도 알록달록한 옷으로 바꿔 입는 계절이 바로 가을이죠. 이런 가을에는 잠시 시간을 내어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즐거운 여행을 떠나보시는 건 어떠신가요? 숨어있는 보석과 같은 여행지, 막히는 도로와 붐비는 사람들을 피해 올가을 멋진 추억 만드세요~

작성자 정보

국토교통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