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치아 함부로 뽑지 마세요"…1개 가치 3400만원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37,6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gettyimagebank
이 치아는 더 이상 쓸 수 없는 상태니까 뽑아버리죠?
치아 뿌리가 썩었습니다. 이대로 방치하면 주위 뼈까지 녹아내릴 수 있으니 얼른 뽑는 게 좋겠습니다.

출처MBC 세바퀴
치과에 갔는데 의사가 발치를 해야한다고 얘기하면 어떠시겠습니까?

처음엔 주저하겠지만 '전문가의 의견이기 때문에 따르는 게 좋겠지'라고 생각하며 치아를 뽑으실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치과의사의 권유가 잘못된 판단일 수도 있다는 생각은 해보지 않으셨나요?

출처MBC 세바퀴
왜 그 동안 치과 안오셨어요?

치과의사가 발치를 권유하면 곧바로 진행하지 말고 다른 치과에도 가서 의견을 들어봐야 합니다. 

거의 대부분 치과의사들이 가재는 게편이지만 일부 양심적인 의사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치아를 뽑아버리기에는 아깝네요. 시간이 좀 걸릴 수 있지만 제대로 치료하면 오래 쓸 수 있습니다.

출처gettyimagebank
치아는 '오복 중 하나'라고 말하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않고 쉽게 뽑는 경향이 있습니다. 미국의 한 연구기관은 건강한 치아 하나의 경제적 가치가 약 3만달러(약 3400만원)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만약 명품 가방이나 자동차가 3000만원짜리라면 함부로 흙바닥에 내동댕이치거나 자동차가 긁히든 말든 숲으로 돌진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출처gettyimagebank
입 안에 있는 다이아몬드를
쉽게 뽑아버리시겠습니까?
도쿄의과치과대학 교수를 40년간 역임한 기노 코지 박사와 치주질환을 치료하는 '페리오 클리닉'을 독자 개발한 사이토 히로시 원장은 '치아 절대로 뽑지 마라' 라는 책을 집필했습니다. 거기엔 이런 문구가 나옵니다.

"치아 건강을 위협하는 가장 큰 위험 인자는 
다름 아닌 치과의사다."

출처gettyimagebank
기노 박사와 사이토 원장은 치아를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하지 않고 조금만 문제가 있어도 쉽게 뽑아버리고, 충치가 심하지 않은 환자에게 예방 차원에서 발치하고 임플란트를 권하는 치과의사들이 많다고 지적합니다.

이들은 치과의사의 설명에 의문이 있을 경우 주저하지 말고 질문하고, 자신이 어떤 치료를 희망하는지를 명확히 전달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출처giphy
조금이라도 미심쩍다면
NO! 싫어! 안돼! 를 외치세요.
사랑니도 왠만하면 뽑지말고 놔두라고 권합니다. 그렇다면 이들이 자연 치아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이유는 뭘까요?

의료 기술이 아무리 발달해도 틀니와 임플란트가 자연 치아를 완벽하게 대신하지는 못하기 때문입니다. 

출처gettyimagebank
또 자연 치아를 발치하면 음식을 씹을 때 그 부분에 맞물리던 힘을 나머지 치아들이 부담해 과부하가 걸려 또다시 발치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음식물을 씹을 때마다 어금니 하나당 50~60㎏의 힘이 가해집니다. 우리가 하루 씹는 횟수가 약 1000번이라고 치면 1년에 씹는 횟수는 36만5000번, 70년이면 2555만번이나 됩니다.

출처gettyimagebank
우리 치아는 잘만 사용하면 내구력이 강해 별 문제를 일으키지 않습니다. 하지만 충치나 치주질환에 걸렸다고 자꾸 치아를 뽑으면 다른 치아들에 부담이 가중돼 나머지 치아도 차례차례 잃을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100세까지 건강하게 장수하려면 보통 80세에 자연 치아가 20개 이상 남아으면 대부분 음식을 잘 씹을 수 있고 맛있게 식사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일본치과의사회가 1989년부터 '8020운동'을 펼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입니다. 
아울러 기노 박사와 사이토 원장은 '내 치아를 지키는 생활습관'과 '피해야 할 치과의사'를 소개했습니다.


 '내 치아를 지키는 생활습관'

  • 치아끼리 접촉하는 시간을 줄인다
  • 가급적 설탕 섭취를 줄인다
  • 하루에 한 번 바르게 양치질을 한다
  • 3개월에 한 번은 치과에 간다 



'피해야 할 치과의사' 
  • 전문의 자격증이나 졸업 대학 수료증을 많이 걸어 놓은 의사 
  • 애매한 설명 후 다짜고짜 치료를 하는 의사 
  • 환자를 의자에 눕힌 채로 일방적으로 설명하는 의사 

출처giphy
"입 속의 다이아몬드 치아, 더 열심히 관리해야겠죠?"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