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비싼 양복이 더 부실하다?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13,3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gettyimagesbank

사회 초년생이나 면접 준비생들에게 꼭 필요한 정장.


가격이 부담스러운데 안 살 수도 없고...


하지만 남성 정장 가운데 높은 가격대에 비해 내구성이 약한 제품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비싼 양복일수록 대체로 신축성이나 촉감은 좋은 편이었지만 내구성은 가격에 비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출처pixabay

최근 한국소비자원은 국내 20·30대 젊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남성 정장 10개 제품에 대해 내구성· 신축성· 안정성· 색상 변화 등을 시험·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상 제품은 25~34세 사이의 남성 500명을 조사해 상위 10개 브랜드로 추렸습니다.

출처매경 DB

조사 결과 내구성의 핵심 항목인 인장 강도*에서 신원 '지이크'와 SG세계물산 '바쏘' 등 2개 제품이 국내 섬유제품 권장품질 기준에 못 미쳤습니다.

*당기는 힘에 끊어지지 않고 견디는 정도


으아아악

양복이 손으로 잡아당기면 끊어질 수 있다고요?


두 제품은 180N(뉴턴·1N=102g)만큼 힘을 가해 양복을 상하 또는 좌우로 당겼을 때 견디지 못하고 끊어졌습니다.

출처pixabay

"인장강도 시험 결과를 전달받은 해당 제조사는 하자 발생 시 제품 교환이나 환불 등 사후조치를 하겠다고 알려왔다"

(소비자원 관계자)


마찰에 의해 표면이 닳는 정도인 마모 강도 시험에서는 10개 제품 모두 2만 회 이상 마찰을 견디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정도면 양호!


특히 형지아이앤씨 '본'과 삼성물산 '엠비오', 지엔코 '티아이포맨' 등 3개 제품은 3만 회 이상의 마찰을 견뎌 상대적으로 내마모성이 우수했습니다.

출처pixabay

활동성과 착용감에 영향을 주는 신축성 평가에서는 지이크와 바쏘가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천이 늘어나는 정도는 지이크와 바쏘가 다른 8개 제품보다 우수했고, 특히 늘어난 후 회복되는 탄력 정도는 바쏘가 10개 제품 중 가장 높았습니다.

출처pixabay

이들 10개 정장의 천 재질은 양모 비율이 높을수록 가격도 비싼 편에 속했습니다.


양모 비율이 48%로 가장 낮은 신성통상 '지오지아'는 한 벌에 23만8000원으로 최저가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양모 비율이 85%로 최고를 기록한 바쏘는 65만원으로 제일 비쌌습니다.


양모의 평균 지름도 바쏘가 17.19㎛(마이크로미터)로 가장 얇았습니다. 형지아이앤씨 본은 20.79㎛로 제일 굵었습니다.

양모는 지름이 가늘수록 촉감이 부드럽지~


1㎡ 단위로 측정한 정장 무게는 삼성물산 '로가디스'가 147.5g으로 가장 가벼운 반면 인디에프 '트루젠'은 226.3g으로 최대 중량을 기록했습니다.


트루젠은 천 두께도 0.5㎜로 10개 제품 가운데 가장 두꺼웠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10개 제품 모두 정장 착용 시 마찰이나 햇빛· 땀 등에 의한 색상 변화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세탁 후 탈색이나 온·습도 변화에 따른 옷 형태 변화 등도 발생하지 않아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우헤헤

그렇다면 가장 가성비가 뛰어난 제품은?


지오지아는 전반적으로 천 탄력성이나 마모 강도가 양호한 상태면서도 가격이 가장 저렴했습니다.


출처pixabay
오케이!
양복도 가성비 따져서 현명하게 고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