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노쇼 구직자' 때문에 중소기업은 웁니다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25,3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gettyimagesbank
면접 대상자 중에 70~80% 정도는 안 와요. 인력이 모자라 급히 채용하려는데 일정이 미뤄지면 생산 차질이 불가피합니다.
경기도 식기세척기 제작 A업체 인사담당자

실업급여를 받기 위해 이력서만 넣고 면접에 불참하는 이른바 '노쇼(No Show) 구직자'가 늘고 있습니다.


이런 '허수 구직자'들 때문에 중소기업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서러움
안 먹을 감이면 
찔러 보지도 말지...

출처gettyimagesbank

경기도 광주 소재 A업체는 올 상반기 연봉 2500만원 직원 채용 모집에 구직자 20명을 면접 대상자로 선정했습니다.


하지만 이들 중 70%가 면접에 불참했습니다. 결국 A업체는 직무에 적합한 사람을 찾지 못해 다음을 모집을 기약해야 했습니다.


2014년 고용노동부가 강소기업으로 선정한 B업체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근로자 수 110명에 연 매출 250억 원 규모의 비교적 튼튼한 중소기업인 B업체는 다른 중기 보다 더 나은 급여 조건을 제시했는데도 인력을 구하지 못해 몸살을 앓아야 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면접에 안 오는 건 기본이고 면접을 보고 채용하기로 했는데 출근 당일 날 연락이 두절되는 경우도 있었다. 그 사람이 다음에 구인광고를 냈을 때 또 지원하는 황당한 상황도 벌어진다.
B업체 인사담당자

최근 매일경제는 고용노동부가 운영하는 온라인 취업정보 사이트 워크넷에 채용 공고를 올린 중소기업 20여 곳을 취재했습니다. 


그 결과 4곳이 올해 채용 면접에서 구직자들 전원 혹은 일부가 면접 현장에 나타나지 않아 채용을 미룬 경험을 가지고 있었다고 답했습니다. 다른 중소기업 4곳도 지난 채용과정에서 비슷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워크넷 등 구직사이트에 채용공고를 올리고 나면 하루 이틀 정도 구직자들이 바짝 모였다가 3일 이후에는 지원자들의 발길이 끊긴다. 실업급여를 받기 위해 근로복지공단에 구직활동을 증명해야 하다 보니 허수 지원이 늘고 있는 것 같다.
경기도 양주 C업체 총무부장


출처pixabay

실제 인터넷 구직 카페 등에서는 허수 구직자들이 구직활동을 하지 않고 실업급여를 타가는 노하우를 주고받는 풍경을 자주 목격할 수 있습니다.


"구직활동을 하다가 

덜컥 취업이 될까 봐 겁난다. 

실업급여를 잘 받을 수 있는 

팁을 알려 달라"

(익명의 질문자)


해당 질문을 올린 게시글에는 '면접 내역이 고용노동부에서도 확인이 되는지 잘 모르겠지만 다른 핑계를 대고 (면접은) 가지 말라'라는 답변이 쏟아졌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고용노동부의 규정상 실업급여는 아래의 조건을 충족해야만 받을 수 있습니다.


▲ 이직일 이전 18개월간 피보험단위기간이 통틀어 180일 이상일 것

▲ 근로의 의사와 능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하지 못한 상태에 있을 것

▲ 이직사유가 비자발적인 사유일 것

▲ 재취업을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할 것 등

특히 '적극적인 재취업활동'을  했다는 걸 
입증하는 게 중요하죠!

재취업을 위한 노력을 했다고 인정받으려면 구인업체에 이력서를 내거나 채용 관련 행사에 참여해 고용자와 면접을 봐야 합니다.


인터넷으로 구직 신청을 하는 경우에는 업체가 올린 모집 요강과 입사지원서를 보낸 날짜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만 제출하면 됩니다.


이력서만 넣어도 구직 활동으로 인정되는 탓에 수시 채용 시스템을 가진 중소기업에 허수 지원자들의 발길이 몰리고 있는 것입니다.

출처pixabay
룰루랄라
이쪽 업무는 1도 모르지만
어차피 떨어지기 위해 
쓰는 이력서인데 뭐~
일단 내고 보자!

출처gettyimagesbank

100여 명 정도가 지원했는데 그 중에서 경력에 맞는 사람은 5명 내외였다. 우리 회사는 아스팔트 도로를 포장하거나 거기에 들어가는 아스팔트 제품을 생산하는 회사인데 자동차 회사 출신, 식품 회사, 영양사 등 왜 이 분야에 지원하는지도 모를 사람들이 대다수였다.
C업체 인사 관계자

인력 풀(pool)이 넉넉한 대기업과는 달리 중소기업은 필요한 인력을 수시로 채용하고 있습니다.


대개의 경우 채용과정이 2~3주에 걸쳐 진행되지만 면접자들이 오지 않으면 서류과정에서부터 다시 전형을 시작해야 합니다.


예비 인력이 없는 중소기업의 입장에서는 직원을 제때 뽑지 못하면 생산, 개발 등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면접자가 안 오면 다시 채용공고를 올려야 하고 임원들 출장 일정까지 재조정해야 한다. 내부에서 보직변경, 야근 등으로 부족해진 인력을 채워 쓰는 현실이지만 채용 과정이 미뤄지다 보면 업무에 과부하가 걸리게 마련이다.
B업체 인사담당자


중소기업 인력난을 더 심각하게 만드는 노쇼 구직자들.


고용노동부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도 강화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출처구글 이미지

중소기업 현장에 나타나지 않는 구직자들이 전부 실업급여를 위한 허위 구직자로 보기는 힘들다. 그래도 혹시 모를 악성 구직자들을 선별해 내기 위해 최근 전담 모니터링 담당자를 두는 등 제도 강화에 나서고 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서는
구직자와 중소기업이 함께 
힘써야 할 텐데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