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청약 당첨 기다리던 사람들이 주목하는 '이것' 내 집 마련 티켓이라고?

매일경제가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10,7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매일경제의 부동산 전문 채널 '매부리TV'입니다~


청약 당첨을 기다리다 지친 여러분을 위해 
매부리 TV에서는 부동산 전문 변호사와 함께 
'입주권 투자'에 대해 알려드리고 있습니다.


지난 시간에는 재개발 투자 시 문제가 되는

세 가지 유형 중 하나인

'다가구 주택'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이번 시간에는 '다세대 주택' 투자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세대·다가구의 차이점이 궁금하시다면?


세대 별로 입주권을 받을 수 있는

다세대 주택의 가장 큰 문제점은

바로 '지분 쪼개기'입니다.



예를 들어 3세대의 다세대 주택을

권리산정일 기준 이후에 5세대로 늘린 경우

3개의 입주권만 부여받을 수 있는 것이죠.




그 다음으로는 재개발 구역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매물 중 하나인 

'무허가 건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단, 조건이 하나 있습니다. 



'무허가 건물 확인원'을 뗄 수 없는 경우에는

다른 방법으로 1989년 1월 24일 이전부터

무허가 건물이 있었다는 것을

증명할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데요.




이처럼 재개발 분양자격은

정말 복잡하게 되어 있습니다.


입주권이 나오는지 안 나오는지

전문가조차도 판단하기 어려운

사례들도 많다고 하는데요.



그렇다면 입주권을 계약할 때

주의해야 할 점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1도 모르겠다


'내 집 마련 티켓 입주권' 

아래 풀영상에서 자세히 확인하세요! 

풀 영상 보러가기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