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조선 궁녀들이 간장을 몸에 바른 이유는?

군침 도는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437,0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SBS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조선 궁녀들은 간장을 몸에 발랐다?

비웃음
읔~왠지 짤거 같은데?

궁녀들은 왜 간장을 몸에 발랐을까요? 바로 다이어트 때문인데요. 조선시대 궁녀들은 간장을 `슬리밍 크림`처럼 사용했다고 합니다.


목욕으로 땀을 뺀 뒤, 몸에 간장을 발랐는데, 이렇게 하면 `허리가 잘록해진다`고 믿었다고 하네요

이같은 방법을 사용한 것은 아무래도 간장의 주 원료인 콩 속 유사 여성호르몬인 `이소플라본` 효과를 노린 것으로 추측됩니다.


옛날부터 콩은 여성에게 좋은 식품으로 여겨졌으며, 많이 먹을수록 보다 여성스러운 몸매로 가꿔주는 것으로 알려졌죠. 결국 간장을 바르는 것도 이같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으로 볼 수 있습니다.


간장 바르기...정말 효과 있을까?

'간장 바르기',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은


"간장을 바르거나 콩을 많이 섭취한다고 해서 복부가 날씬해지거나, 허리가 잘록해지는 등 타고난 체형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라며


"이소플라본 효과를 얻으려면 간장을 바르는 것보다 구운 콩, 두유, 두부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더 유리하다"고 지적했죠.

엄지척
'간장' 바르지 말고 '콩'을 드세요!

조선 궁녀들의 이뻐지기 위한 노력

'간장바르기' 외에도 왕의 간택을 받기 위한 궁녀들의 외모 가꾸기를 향한 노력은 대단했는데요. 가장 대표적인게 '새우젓'과 '초마늘' 이었습니다.

새우젓에는 지방분해를 돕는 `리파아제`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이 효소는 섭취하는 지방질이 소화가 잘되게 돕는 작용을 하는 것이지 체내에 이미 축적되어 있는 지방을 분해하는 것은 아닙니다.


조선시대 궁궐에서는 `아침·저녁으로 식후에 초마늘 2~3쪽을 먹으면 허리가 가늘어진다`는 비방이 유행했다고 하는데요. 일종의 `약선`(藥膳)인 셈이죠.


초마늘은 어느정도 일리가 있습니다. 마늘 속 알리신은 혈중 콜레스레롤 수치를 낮추고, 식초는 체지방 축적을 억제해주죠. 단, 위염·식도염·소화불량 등을 겪는 사람은 자제하는 게 좋습니다.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연진복수법'

입에서 힘을 뺀 후 자연스럽게 다물고 혀로 내부를 구석구석 핥아 침을 모은 후 삼키는 행위를 '연진복수법' 이라고 하는데요. 이를 하루에 360번 반복하면 배고픔을 잊고 포만감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뻘뻘 당황
360번이나요?

동의보감에도 기록돼 있는 `배고픔을 잊는 방법`입니다.


김 대표원장은 "식욕, 즉 음식에 대한 갈망을 떨쳐 버리기 위해서는 다양한 구강자극이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실제로 식이 상담할 때 뭔가 너무 먹고 싶어서 힘들 때는 양치질을 하거나 껌을 씹는 구강자극을 시도하도록 교육하기도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전통적인 방법이 현대에도 활용되네요!


재밌게 보셨나요? 이것도 한 번 읽어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