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쿨쿨 잠자고 있는 휴면예금, 혹시 내 돈도?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2,3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민금융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말 기준 휴면예금

총 1829만 계좌가 있는데요.

국민 세 명 중 한 명은  

휴면예금을 가지고 있는 셈입니다.

그 안에 있는 돈은  

무려 8246억 원달한다는데요.

그만 주무세요 ㅠㅠ

출처매경DB

혹시 내게도 잠자고 있는 

돈이 있지 않을까요?

부끄러움

 

대표적인 휴면예금 사례를 

통해 알아봅시다.


초·중·고교생 자녀가 있는  

학부모는 스쿨뱅킹을 이용

급식비, 현장학습비, 활동비 등을

내는 경우가 많죠.

그런데 자녀가 졸업한 후에도

 대다수가 이 계좌를  

해지하지 않고 방치합니다.

스쿨뱅킹 계좌는 

대부분 학부모가 급식비를

만원 단위로 입금하다보니

적잖은 돈이 남아있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출처나라사랑포털

군복무 전용 급여통장인  

나라사랑 계좌

제대 후 쉽게 잊어버리죠.

요즘은 기존 계좌를 사용하거나 

원하는 은행에서 계좌를 만들지만

예전에는 부대에서 거래하는

은행에서 통장을 만들어

제대 후 방치된 사례가 많습니다.

군대에서 발급받은 급여통장을

해지한 기억이 없다면

한 번 확인해 봐도 좋겠죠?


은행 대출 경험이 있다면 

이자 자동이체 통장

확인해보시면 좋습니다.

보통 대출을 받을 때 

이자를 납입하는

입출금통장을 개설하는데,


많은 사람이 대출 상환 후에도

이자 자동이체 계좌를

해지하지 않죠.

히 대출이자가 연체되지 않도록 

넉넉한 금액을 넣어놓기 때문에

잔액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입사 등의 이유로  

주거래 은행을 변경했다면

기존 거래 은행에서 가입했던

장기주택 마련저축이나 

가계금전신탁 등


해지하지 않은

장기 예적금이나 신탁 적금이 있는지

확인해 봐야 합니다.

가입했던 사실을 잊거나 

연락처가 변경

만기 사실을 통보받지 못하고

돈이 방치되는 경우

종종 발생합니다.


그렇다면 이런 휴면예금은 

어떻게 찾을 수 있을까요?

어디 있을까?

출처gettyimagesbank

휴먼 예금을 찾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우선 은행연합회에서 

휴면예금 통합조회 시스템

운영하고 있어


공인인증서가 있다면

은행·생명보험·손해보험

우체국·예금보험공사에 있는 

휴면계좌까지 전부 조회할 수 있죠.

 지난해 12월부터  

서민금융진흥원이 시작한

'휴면예금 찾아줌' 사이트에서는

휴면예금을 한 번에 조회하고

30만원 이하 휴면예금이라면

은행에 가지 않고도

온라인 신청만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금융 소비자 포털 

'파인'을 통해

휴면예금, 휴면보험금에 더해

카드 포인트까지 조회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했죠.

우쭐!

쓰지 않는 계좌는 방치할 경우 

대포통장 활용 등의 위험이 있어 

해지하는 것이 좋다는데요.

 휴면계좌를 찾아서

잠자는 돈도 찾고

미사용 계좌도 해지하면

일석이조겠죠?

야광봉

류지민 기자/

류혜경 에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