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VR 쇼핑? 로봇 서빙? 쇼핑의 트렌드가 바뀐다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4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사님 좌회전 했다가 우회전이요~

VR서빙 로봇의 등장!

클로버카카오 미니

저녁 메뉴를 추천하는 시대가 왔죠!


기술발전과 함께

과연 2019년에 소비패턴은

어떻게 바뀔까요?

브랜드, 기술, 경험, 구독

네 개의 키워드와 함께 

알아보았습니다.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 성향은

가격보다 '감정'입니다.

자신의 취향을 가지고

좋아하는 브랜드의 팬을 자처하죠.

에너지 드링크 회사인 레드불

직접 미디어사를 설립

익스트림 영상들을 제작하고


유통업체인 아마존

자체 스트리밍 콘텐츠 개발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에너지 드링크 회사 레드불이 자체 미디어를 만든다?

출처Redbull Media House 캡처


*브랜디드 콘텐츠를 만들어

소비자들에게 감성적으로

다가가겠다는 전략이죠.



*광고에 감성적 요소를 더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콘텐츠

광고를 드라마같이 만들거나

브랜드의 팬클럽을 운영하며,


엔터테인먼트, 뉴스, SNS에서

'문화적' 우위를 선점해

감성적인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

기업의 주 목표가 되고 있습니다.


아마존의 무인(無人) 매장인

아마존고(Amazon Go)

앞으로 3년간 3000곳

이상으로 확대된다고 하는데요.

아마존고에서는

고해상도 CCTV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별도의 계산과정 없이도

쇼핑할 수 있습니다.

줄을 서는 번거로움

을 없애고 쇼핑에서

즐거운 경험만을 남기는 것이

이 기술의 핵심입니다.


이처럼 번거로움을 싫어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성향에 맞춰

기술이 발전하는 것이죠.

출처2runzzal

지난해 국내 최초로 도입된

서빙 로봇 딜리도 더 보급돼

편의점, 식당 등에 무인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봇은 어떻게 우리 소비패턴을 바꿀까요?

VR(가상현실) 기술의 발전은

쇼핑을 더욱 더

매력적인 경험으로 만들고 있죠.

어머! 이건 꼭 사야 해! 이것도 이것도
이것…도…(통장 텅텅)

출처Gettyimagesbank

TV에 등장한 옷을

가상으로 입어보거나

가구를 미리 배치해 보는

기술들이 개발돼


쇼핑을 가기 힘들 때도

집에서 VR로 생생하게

쇼핑할 수 있습니다.

아이고 스님...

출처매일경제

맥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온라인 소비자의 15%

구독형 서비스에 가입했습니다.

음원이나 영상 뿐만 아니라

화장품과 이불, 심지어 자동차까지

구독하는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잠깐! 매일경제 이 기사는 어때요?

자동차 사지 말고 '매달' 2번씩 바꿔가며 타세요

큰 돈을 들여 구매하지 않고도

평소 동경하던 제품들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구독 경제의 핵심입니다.


계속해서 진화하는 기술과 

새로운 소비자층의 등장…

쇼핑 트렌드는 앞으로

또 어떻게 바뀌어 갈까요?

임창연 에디터


관련기사 : 가치소비시대도 끝났다… 이젠 감정을 쇼핑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