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삼성 회의에 등장한 'CIA의 조직 망치는 방법'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2,6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삼성전자의  

글로벌전략회의에서 

미국 중앙정보국 CIA의

'스파이용 방해공작 지침'

큰 화제가 됐는데요.

출처CIA 홈페이지

스파이가 적국 조직에 침투해  

생산성을 떨어뜨리고

조직을 와해시키기 위해

사용한 방해 방법들입니다.

헉!

삼성전자는 회의에서  

이 매뉴얼 내용을 공유하며

회사를 망가뜨리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지 않은지

생각해보도록 했습니다.

어떤 내용이 담겨있었을까요?


매뉴얼에서는 스파이들에게 

바보처럼 행동할 것을 주문합니다.

보고서의 경우 일부러 항목을 

누락시킨 채 작성하고

상사가 업무를 지시할 경우

못 알아들은 척해서

주변 사람을 괴롭히는 거죠.

"잘 모르겠어요"

출처gettyimagesbank

마감 기한을 애매하게 말해 

조직의 의사결정을 막는 것

조직을 망치는 좋은 방법입니다.

다만 의심받을 경우를 대비해 

무지하게 행동하며

늘 사죄하는 태도를 보이라고

명령했습니다.

아이고 죄송합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아니 내가 어제…"

출처gettyimagesbank

은 회의 불필요한 발언도 

회사를 망치는 지름길입니다.

회사가 위급할 때 회의를 제안하고  

회의에서는 개인적 경험 등

상관없는 이슈를

얘기하라는 것이죠.

동료가 멋진 아이디어를 낼 때는

단어 하나를 잡고 늘어지며

'실패 시 누가 책임을 질 것이냐'

공포를 조성하라고 제안합니다.

"네가 나갈거야?"

출처gettyimagesbank

출처gettyimagesbank

CIA는 조직원의 불만을 키워 

조직을 와해시키기 위한

수단을 썼는데요.

신입 직원들을 잘못된 방향으로

가르치는 것은 물론이고,

탁월한 성과를 내는 직원에게 

"회사가 당신을 차별한다"

근무 의욕을 저하시켰습니다.

'집에 가고 싶다…'

출처gettyimagesbank

또 일이 풀리지 않는 것을 

환경 탓으로 돌리고

끊임없이 불평하며

불평을 확신시키라고 했죠.


혹시 스파이의 방해작전이 

내가 속한

조직의 방식과 닮아있나요?

CIA의 매뉴얼을 반면교사 삼으면

더 좋은 조직이 될 수 있겠죠.

쪼로록

김규식, 이상덕, 전경운 기자/

류혜경 에디터

외국인이 먹어보고 싶어하는 한국음식?

두 유 노우…??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