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美 2030, 마리화나 투자 광풍…왜?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1,3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9세기 미국
금광이 발견된 곳으로

사람들이 몰리던 현상

'골드러시'를 아시나요?


그런데 최근 미국에

이 용어를 차용한

'그린러시' 지역이

등장했는데요.

바로 마리화나가 합법화된
캘리포니아·콜로라도
등지입니다.

비즈니스인사이더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모바일 증권거래 앱

'로빈후드' 집계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20·30대 젊은 투자자들은

최근 6주간 아마존, 넷플릭스,

트위터 등 테크 주식보다

마리화나 회사 주식에

훨씬 많은 금액을 투자했습니다.

출처giphy

마리화나 공장이 있으며 

 냄새 때문에 '혐오지역'이 

될 것이란 예측과는

반대 현상이 나타났죠.

미국 마리화나 열풍의 

명과 암알아볼까요?

엥?

2014년 미국에서 처음으로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

콜로라도주 집값

2010년과

합법화 직후인

2015년 주택가격을

비교했을 때

6% 올랐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이 시기

른 지역 주택가격이

변동이 없던 것을 감안하면

마리화나 판매로 

집값이 올랐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청청 미시시피대 소속
경제학자는  논문을 통해
"마리화나 합법화로
마리화나 상점이
지역에 존재한다는 게
주택가격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마리화나 판매 상점들은

돈벼락을 맞았는데요.

마리화나는 주로

현금 결제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대마초 구입을 위해 줄을 선 사람들.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연초용 마리화나는

1g에 약 18달러로

지역 주민은 최대 28g까지

살 수 있습니다.

(마리화나는 한국에서

불법이기 때문에

한국인은 구매만 해도

범법행위입니다.)

정색

마리화나 합법화가

세수 증대와 고용 창출 등

지역 경제를 살리자

미국 내 많은 주가

마리화나 합법화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미시간주와

오클라호마주에서도

올해 11월

마리화나 합법화를 놓고

투표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미주리와 애리조나 

네브래스카·유타 등에서도

합법화 움직임이 있죠.

출처gettyimagesbank

옆 나라 캐나다에서도

오는 10월부터

연방 차원에서

기호용 마리화나를

허용합니다.


하지만  

마리화나 합법화를

우려하는 목소리

많습니다.

마리화나 산업은 창출하는 경제적 이익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든다.
마리화나는 직장 내 사고 발생, 중독이 야기하는 정신질환, 청소년 비행 등 각종 문제를 일으킨다.

- 비영리단체 SAM 케빈 사베트

폴라 릭스 콜로라도

의과 대학교수는

청소년들의 흡입을

우려했죠.

"청소년들이 대마초를 매일 흡입할 경우 이들이 성인이 됐을 때 IQ가 6~8점 낮아질 수 있습니다"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한국에서는 최근

의료용 대마 합법화를

위한 법안이

국회를 통과했는데요.

이에 한국에서도 

기호용 대마도 합법화

하자는 주장도

종종 나오고 있습니다.

기호용 대마 합법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투표하기

투표 폼
1:1투표 VS

    손재권·이새봄 기자/

    류혜경 에디터


    관련기사:美 2030 마리화나 투자하는 '그린러시' 열풍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