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20대·무직·저신용이라도 '드림카' 당일 출고 가능?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1,3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글.

20세에 카드론과

연체 기록이 있지만

4300만 원을 대출받아

수입중고차 '아우디'를

샀다는 내용입니다.

출처매경DB

댓글에는

이런 식의 대출은

20~30%대 고금리 이자를 

요구한다는 걱정이

이어졌습니다.

깜짝!

이 글은 진위 여부를 두고

논란이 됐습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들은

이 같은 일이 실제로도

일어날 수 있다

입을 모읍니다.

쭈뼛쭈뼛

당장 소셜미디어만

검색해봐도

이와 비슷한 

후기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아예 #군미필 #무심사

라고 써놓고 홍보하는

곳들도 많죠.


신용이 없는 사람들에게

돈을 빌려줄 수 있는 것은

자동차를 담보로 잡아두기

때문입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중고차 전액 할부'라는

이름으로 홍보하는 이 방식은

차를 담보로 대출을 해 줘

차주가 차를 처분할 수 없게 

만듭니다.

만약 원금과 이자가

회수되지 않으면

차를 돌려받죠.


물론 이 방식은

저신용이지만

자동차가 필요한 경우

유용할 수도 있습니다.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법을 어기는

것도 아닙니다.

잘몰라서 긁적

문제는 이제 막

사회에 나온 청년들이

솔깃한 제안에 흔들려

큰 빚을 질 수 있다는 입니다. 

조금만 삐끗하면 추락.

출처gettyimages

대부업체와 손을 잡은

중고차 판매인들은

'여유자금'까지 얹어준다며

한 푼이 아쉬운 청년들을

유혹합니다.

하지만 결국

여유자금 역시도

자신의 명의로 대출받은

'빚'일 뿐이죠.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조건 없이 '드림카'를

타게 해 준다는

은밀한 제안.

순간의 달콤함에 속아

인생에 큰 오점을

남길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난감

류혜경 에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