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2030 사이서 퍼지고 있는 '살롱문화' 뭐길래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527,8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30세대를 중심으로

'살롱문화(salon)'

퍼지고 있습니다.

살롱문화는

18세기 중반 프랑스에서  

지성인과 예술가가 모여

토론을 펼치고 지식을 나누던  

사교 모임뜻하죠.

출처영화 아마데우스 캡처

요즘 젊은 층들은

돈까지 내며

대화의 장을 찾아

떠나고 있다는데요.

엥?

대체 무슨 모임일까요?



유료 독서모임 커뮤니티

'트레바리'는

투표를 통해 정한

책을 읽고 대화를 나눕니다.

서울 압구정·안국·성수에

트레바리 전용 

'아지트'가  있죠. 

새로 문을 연 성수 아지트.

출처트레바리 인스타그램

기존 이 같은 모임들은

대부분 매번 다른 장소를

섭외했던데 반해

정해진 공간이 있어

모임유지가 수월합니다.

각계 유명인사들이

클럽장으로 나서

모임을 주도

대화의 깊이를 더하죠.

트레바리 회원들.

출처매경DB

4개월 단위로

시즌을 운영합니다.

클럽장이 있는 모임은 29만원,

없는 모임은 19만원입니다.

저렴하지 않지만

3000명이 넘는

회원들이 모일만큼

인기가 좋습니다. 


양옥을 개조해 만든 취향관.

출처취향관 인스타그램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취향관'은

취향이 맞는 사람이면

누구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살롱입니다.

양옥을 개조한 취향관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새로운 세계가 펼쳐집니다.

출처취향관 인스타그램

처음 만난 사람이라도

영화·책·그림·술

마음 맞는 주제로

대화를 나누죠.

3개월을 자유롭게 이용하는

가격은 45만 원.

하지만 그만큼

자유롭게 원하는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찾는 사람이 많습니다.


직장에서 1교시. 퇴근 후 2교시.

출처2교시 홈페이지

직장인 취미공유

커뮤니티 '2교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직장에서의 따분한

1교시를 끝내고

퇴근 후 일상 2교시

찾으라는 뜻입니다.

정기 모임뿐만 아니라

하루만 모여 취미를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출처2교시 홈페이지

도자기 체험·코딩·운동까지

분야가 다양합니다. 

1~3만 원 정도로

취향에 맞는 사람들과

즐거운 2교시를 보낼 수 있죠.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페·인 우울증이라 

부를 정도로 

온라인 만남에 지친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커피한잔

살롱문화를

즐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나건웅 기자/

류혜경 에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