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인류 구원자' 에어컨 발명한 뜻밖의 사람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44,3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밖을 나가기가

두려운 요즘입니다.

문을 열면

뜨거운 공기에

숨이 턱 막히죠.

내 몸이 타고 있다

출처giphy

(진짜 에어컨

없었으면 죽을 뻔)

눈이 번쩍

이렇게 더운 여름

큰절 100번 올려야

마땅한 분이 있다?

바로

에어컨의 효시를 발명한

'윌리스 캐리어'

(Willis Haviland Carrier)

입니다.

(캐리어?
에어컨 브랜드 캐리어?)

존경 존경

출처윌리엄 캐리어 홈페이지

캐리어는

1876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습니다.

코넬대에서 기계공학과

전공한 뒤

'버팔로 포지 컴퍼니'라는

제철소에서 일하기 시작했죠.

뿌듯

1902년 어느 날

그는 안개 낀

피츠버그 기차 승강장에서

공기 중의 습기를

조절하는 장치에 대한

영감을 얻었습니다.

이후 캐리어는

습도·온도

조절할 수 있는 

기계를 만들었습니다. 

이 장치는 처음 인쇄업계에서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고온다습한 환경에서는
인쇄가 깨끗이 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죠.

인쇄소에서 썼던 에어컨

출처윌리엄캐리어 홈페이지

이후 캐리어는

에어컨 대중화를 위해

1915년 자신의 이름을 

'캐리어 엔지니어링

 코퍼레이션'을 설립했습니다.

으쓱으쓱

출처윌리엄캐리어 홈페이지

극장, 백화점,

호텔, 병원 등에서

에어컨을 들이며

본격 에어컨 시대가 열렸죠.

백악관에는

1929년 설치됐지만

당시 대통령

프랭클린 루스벨트는

추위를 싫어해 

한 번도 틀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에헴

(오늘날 한국이었다면 

그도 못 견뎠을 거예요…)


그런데 이 기계에

'에어컨'이란

이름을 붙인 건

캐리어가 아니라는데요.

캐리어는 애초에

'공기조절 장치'로

특허를 냈습니다.

피스

'에어컨'이라는 용어는

1906년 사업자이자 발명가

스튜어트 크라이머가 만든

'에어 컨디셔닝'에서

유래됐습니다.

캐리어는 자신의 발명품을

에어컨이라 부르는 걸

 원치 않았지만

사람들은 그렇게 불렀죠.

사람들이 부르면 어쩔 수 없지

출처윌리엄캐리어 홈페이지

1955년 미국 건설업자

윌리엄 레빗이

주택에 에어컨을

기본사양으로 집어넣으며

급속하게 상용화됐습니다.


그렇다면

에어컨은 국내에

언제 들어왔을까요?

아이스크림

우리나라에

에어컨이 들어온 건

1960년대 범양상선이

일본의 에어컨을

수입하면서였죠.

이후 1960년 화신산업이

미국에서 에어컨을

직수입해 판매했고


1968년에는

금성사(현 LG)가

국내 생산을 시작했습니다.

격조 높은 난방은 어떻게 하나요

출처금성 광고화면 캡처

이후 우리나라 가정에도

에어컨이 상용화되며

지금과 같은 폭염에서

우리를 구원하고 있습니다.

박수쳐

출처giphy

기록적 폭염을 기록한
이번 여름
에어컨 발명가인 캐리어가
무척 고마워집니다. 

장년의 윌리엄 캐리어

출처윌리엄캐리어 홈페이지

류혜경 에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