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차(茶)테크, 30만원이 3억원 되는 마법?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9,7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차(car)도 한 대에

3억 원이면 후덜덜한데

차(tea) 한 편(片)*이

3억 원에 팔렸다는 소식!

*편 : 찻잎을 하나로 압축 시켜 놓은 것

마시는 차 맞음!

출처gettyimagesbank

(실화임 ㄷㄷ)

1920년대 생산된

'복원창'이라는 차가

얼마 전 홍콩 경매에서

3억 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됐는데요.


1990년대 초만 해도

한 편 가격이

30만원대였지만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죠.

지난 5~6월 한 달 새

5000만원가량이 올랐습니다. 

어떤 차길래
이렇게 몸값이

어마어마해진 걸까요?

마시는 차가 3억 원이라니 정신이 혼미

출처giphy

정체는 바로

건강에 좋다고 소문난

보이차입니다.

출처gettyimagesbank

보이차가 요즘

재테크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보이차라고 다 같은

보이차가 아닙니다.


30여 년 전 생산돼

오랜 기간동안

자연발효 한 보이차만이

재테크 대상이 됩니다!

짜잔

1950년대 생산된

'홍인'은 현재 매매가가

1억 원을 넘고

1980년대 나온 '7542'는

90년대만 해도

편당 3만 원 하던 것이

지금은 400만 원에 거래됩니다.

출처giphy

익명의 보이차 전문가는

"골동 보이차 세계는

아는 사람들만 즐기는

소수 문화로

전체 보이차 시장의

5%도 안 된다"

설명했습니다.

물론

오래된 보이차라고 해서

무조건 비싼 것은

아닙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생산된 차창(차 공장)이

알려져 있고

이후 제대로 된

발효 과정을 거쳐

풍미를 인정받은 제품만

고가에 거래되죠.

희소성이 높다 보니

2000년대 들어

중국·홍콩·대만의

슈퍼리치들 사이에서

매입 붐이 일었습니다.

출처giphy

(그림 수집하듯

보이차를 모으죠!)


출처gettyimagesbank

보이차 가격이

훌쩍 뛰면서

일각에선

가격 거품

지적합니다.

수 억 원씩 지불할만큼

과학적인 건강 효능이

입증되지 않았을 뿐더러

소수의 수집욕 때문에

가격만 오르고 있다는

의견이죠.

출처gettyimagesbank

또 중국의 '체면 문화'

보이차 가격 상승에

한몫했습니다.

지인들과 차를 마시며

자신의 지위를 과시하는

중국의 문화에 보이차가

딱 들어맞는 것이죠.

"억대 보이차 맛 좀 볼래? ^^"

출처giphy

(리어카에서 보이차 팔던

사람이 이젠

벤츠 주인이 됐다는

소리도…)

깜짝이야

마시기도 후덜덜 한

3억 원짜리 보이차!

마시는 차가

부자들의 재테크 수단이라니

역시 그사세네요.

헉 놀람

김병호 기자 /

김민지 에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