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신문배달 소년이 美 메이저 언론사 주인된 스토리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매콤달콤 작성일자2018.06.20. | 771  view
source : LA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미국 6대 일간지이자

미 서부 지역 최대 권위지

LA타임스

주인이 바뀌었다??

source : giphy

도대체 어떤 능력자시길래

LA타임스를 인수하죠??

(저도 같이 인수해주세요…)

source : MBC 방송화면 캡처

그 주인공은 바로…

중국계 의사

패트릭 순 시옹 회장!

북아현동 거주민이신 우리 동네 김철수 옹을 닮으셨다.

source : 매경DB

지난 17일

LA타임스 새 주인이 된

그는 신문에

'인수 이유'를 담은

광고를 냈습니다.

의사인 그가 

신문사를 인수했는지 

자세한 스토리를 담아

잔잔한 감동을

불러일으켰는데요.

감동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한 번 알아볼까요?


14세 때 대학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 신문을 배달했습니다.

순 시옹 회장은

제2차 세계대전

일본의 침략을 피해

중국을 떠나

남아공까지 오게 된 부모님

밑에서 자랐습니다.

집안 환경이

어려웠던 탓에

그는 14세 때

돈을 벌기 위해

신문 배달

해야 했습니다.

source : pixabay

남아공에서 어려운

유년 시절을 보내고

미국으로 이주한 그는

외과 의사로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최초로

'췌장 이식 수술'을  

성공한 의사로 유명하죠!)

source : giphy

이후 바이오 테크 기업인

'낸트웍스'를 창업해

축적한 부로

본인이 꿈꿔오던

언론의 이상을

실현시키기 위해

LA타임스 인수했습니다.

source : 낸트웍스 홈페이지 캡처
신문은 내 피에 있을 뿐만 아니라 내 마음을 사로잡았죠.

어려웠던 시절

신문 배달을 할 때

읽었던 신문을 보고

민주주의와 자유사회에 대한

열망으로 가득 찼던

14살의 아이가

source : 낸트웍스 홈페이지 캡처

훗날 5500억 원

넘는 자금을 들여

언론의 정직성공정성

보전하기 위해 LA타임스를

인수했다는 리얼 스토리!

정말 감동적이지 않나요?

당신이 최고

손재권 특파원 /

채민석 에디터


1분만 투자하면 경제가 보인다.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박나래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