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당신의 맛있는 부인?' VIP들의 황당 실수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13,5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러시아에선 웃을 때

윗니와 아랫니가

모두 보이면 저속하다고

생각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출처gettyimagesbank
긁적긁적

일본에선

타인에게

젓가락으로

음식을 건네면

안됩니다.

(죽어서 화장하면

남은 뼈를

항아리에 젓가락으로

집어넣기 때문!)

출처gettyimagesbank

이처럼 나라마다

독특한 문화와

예의범절이 있는데요.

각국 정상이 만나는

중요한 외교 자리에서도

서로의 문화와 언어

차이 때문에

곤혹스런 일이

종종 발생합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어떤 일이 있었는지

한 번 볼까요?


1. 아베에게 '신발에 담긴 초콜릿' 준 이스라엘 총리

이스라엘 요리사가 아베 총리에게 대접해 논란이 된 구두 디저트.

출처매경 프리미엄

지난 5월 초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부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부부의

식사 자리!

요리사의 창작욕이

과했던 걸까요?

그는 식사 자리에

'구두에 담은 초콜릿'

디저트를 내놨습니다.

아베 : (당황)

출처giphy

이를 본

일본 누리꾼들은

거세게 비난했죠.

"일본은

실내에서는 신발을

신지 않는

좌식 문화인데

이런 문화적 차이를

이해하지 못한

외교적 결례"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씩씩대기

(식탁에

구두를 올리다니…!)

2. 김정은을 '은 위원장'이라 부른 미국 국무장관

비핵화 협상을 위해

두 차례

북한을 방문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성이 뒤에 오는

영어식 이름

너무 익숙했던 나머지

김정은 위원장을

자꾸

'은 위원장'이라 불러

비판받았습니다.

당시 뉴욕타임스도

"폼페이오 장관이

이런 실수를 하다니

놀랍다"는 반응이었죠.

팔짱

3. 영국 국가 나오는데 여왕에게 "건배"한 오바마

2011년에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이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과의

만찬에서

영국 국가가 나오는 도중

건배를 제안하는

결례를 저질렀습니다.

오바마 : (뻘줌)

출처giphy

국가가 나올 땐

엄숙히 국가를

경청해야 하는 관례를

깜박했나봅니다.

용서해줘

4. "당신의 맛있는 아내에게 감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지난 5월 초

호주를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그는 맬컴 턴불

호주 총리에게

"따듯하게 맞아준

당신과 당신의 맛있는 아내

(delicious wife)에게

감사하다"라 언급했는데요.

출처giphy

(실화…?)

맛있다는 뜻의

영어 단어 '딜리셔스'와

발음이 비슷한 프랑스어

'델리시외(delicieux)'

헷갈린 것입니다.

델리시외는

'사랑스러운'이란

뜻이죠.

(영어 실력 뽐내려다

망신 ㅠㅠ)

난 안될거야

온 나라의 이목이 쏠린

외교 자리에서

실수를 저지른

각국 인사들!

서로에게

결례가 되지 않으려면

좀 더 조심해야겠네요.

도리도리

이새봄 기자 /

김민지 에디터


관련 기사 : '구두에 담은 음식' '맛있는 당신의 부인'···두고 두고 회자되는 외교 실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