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상위1% 주택보니…10년새 확바뀐 부촌지도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112,0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내 최고가 아파트 한남 더힐 전경

출처매경DB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하죠?


상위 1%가 사는 

부촌 지도 역시

최근 10년새

확 바뀌었습니다. 

2008년에는

서울 강남의

전통적인 부촌지역

압구정동(81건)·

도곡동(53건)·

대치동(46건) 등을 

중심으로 부동산 거래가 

활발했습니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2017년에는

서초구 반포동

부동산 거래량 

1위를 차지했습니다.


서초구 반포동(281건)

강남구 압구정동(176건)

대치동(173건) 순입니다. 


출처매경DB

상위 1%가 사는 동네가

바뀌었을 뿐만 아니라

평균 매매가도 올랐습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거래시스템에 신고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서울에서 거래된

총 10만4255건의 

실거래가 기준으로


상위 1% 비율에 속하는

아파트 그룹의 

평균 매매가는

29억985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10년 전(18억3477만원)보다

58.59% 상승했는데요.

식은땀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경

출처매경DB

상위 1% 아파트 그룹에

들어가기 위한 

매매가 커트라인 역시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데요.


2008년에는

13억5000만원 이상이 되면

상위 1% 아파트에 

해당됐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

커트라인은 

21억8000만원입니다.


10년 새 

8억3000만원(상승률 61%)이

오른 것입니다.

헐!

매매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가장 사랑받는 부동산은

바로 '고급주택'입니다.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전용면적

3.3㎡당 실거래가가

1억원이 넘는

고가주택 거래량은

총 338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 

2016년 179건에 비해  

89% 증가한 수치입니다.

출처pixabay

고가주택 거래가 

증가한 이유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정책 발표로

주택시장이 위축되며

불안전성이 커지자


대내외 경제여건에

영향을 받지 않고

추가 가격 상승도

기대할 수 있는 


서울 도심의 

고급주택으로 

투자 수요가 

렸기 때문입니다. 

안마 톡톡

홍콩에 있는 아시아 최고가 아파트 마운트 니컬슨 단지 전경

출처hkproperty.com

건설사

고급 주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속속 고급 아파트 

분양·공급

준비하고 있습니다. 


일반 아파트 가격까지

오름세가 확산되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홍콩과 뉴욕의

고가주택처럼

기존 아파트와 차별화된

주택시장이 나와야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소득 수준이 올라갔지만

자산가들이 원하는 아파트는

많지 않다 보니


인기 주거지역 

일반 아파트까지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면서


"비인기 주거지에

고급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방식을 통해


인기지역 일부에 집중된

고가주택 수요를 분산시키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했는데요.

모범생

상위 1%와 서민들이 

모두 만족할 만한

부동산 정책이 하루빨리

나왔으면 좋겠네요!


용환진 기자 /

신경희 에디터 

관련 기사 : 상위 1% 주택 분석해 보니…10년새 확 바뀐 富村지도 압구정·도곡동서 반포·한남동으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