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김은숙 작가는 왜 압데오 건물을 샀을까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109,6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무한도전 캡처

셔츠가 다 젖을 때까지 

압구정~!


돈이 없어도 오늘만은 

날라리~!

핑크빛

출처강남구 제공

압구정 로데오는

90년대를 휩쓸었던

'젊음의 거리'입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임대료 상승과

이로 인한 젠트리피케이션,

경쟁 상권인 

가로수길 등장 등으로


상권이 쇠퇴했습니다.


출처매경DB

최근 압구정 로데오가

부활할 기미를

보인다고 하는데요.

빌딩 전문중개회사인

'빌사남'에 따르면


올해 들어 

압구정 로데오에 있는

건물 3개가 

잇따라 팔렸습니다.

출처tvn '도깨비' 공식홈페이지

일례로 도산공원과 

압구정로데오역 

사이에 있는


신사동 646 

지하 2층~

지상 4층 건물은 

드라마 '태양의후예' 

'도깨비' 등으로

유명한 김은숙 작가


드라마제작자 

윤하림 화앤담픽쳐스 대표와

공동으로 매입한 것으로

등기부등본상 확인됐습니다. 


부동산적인 관점에서 왜 압구정 로데오가 다시 활기를 띄게 된 걸까요?
수줍은 인사

첫째, 착한 임대료 사업


압구정 주민센터와

건물주, 입점 상인,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추진위는

'착한 임대료 사업'을 벌였죠.


건물주가 솔선수범해

임대료를 20~50% 낮췄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둘째, 재건축 추진


'압구정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발표와

주민들의 재건축 추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이들 아파트가 재건축되면

기존에 비해서 거주인구가 

확 늘어날 것이고


압구정 아파트 

가격을 감안하면

상당히 구매력이 있는

배후 수요가 확보되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매력적으로 

느낄 수 밖에 없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셋째, 

임대료를 낮춰도

높은 임대수익률


빌사남에 따르면

작년부터 올해까지 거래된

압구정 로데오 빌딩의 

임대수익률은 3~4%대

다른 상권에 비해 

낮은 편이 아니라고 합니다.  


또 자치구 차원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펼치면서

거리가 본격적으로 

아나기 시작했습니다.

강결합

자체적인 노력으로

상권 부활을 

이룩한 압구정!


옛날 명성을 되찾을 날이 

곧 올지 궁금해집니다.

박인혜 기자 /

신경희 에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