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영화 '1987' 속 고문치사 현장에 가봤다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32,0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사관이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쓰러졌다.

출처영화 '1987' 예고편 캡처

요즘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영화와 더불어 당시

민주열사들이 끌려가

고문을 받던

'남영동 대공분실'대한

 관심도 높아졌는데요. 

출처매경DB

아픈 역사가 서려 있는

남영동 대공분실은

현재 '경찰청 인권센터'

바뀌었습니다.


일반 시민들도

인권센터를 방문,

관람할 수 있는데요.


남영동 인권센터

내부는 어떤 모습을

 간직하고 있을까요?


출처매경DB

이곳은 15개의

취조실이 있는

 5층입니다.


문을 열어도 반대편

고문실을 볼 수 없도록

지그재그로 설치된 철문이

가장 먼저 눈에 띕니다

출처매경DB

5층에서는 

故  박종철 군이

물고문에 시달리다

 사망한 509호실을 

관람할 수 있는데요.  


탈출하지 못하게

길고 가늘게 

설계된 창문과

물고문을 받았던 욕조가

마음 한켠을

아리게 합니다.


4층 전시실

출처매경DB

5층 고문실 관람 후엔

4층 박종철 기념전시실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박 군의 친필편지

출처매경DB

이곳에서는 1980년대 

우리나라 사회상을

보여주는 사진들과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보도힌 신문 기사들

그리고 박 군의

친필 편지 등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박 군의 유품

출처매경DB

사실 이제껏 

이 기념센터를 찾는

방문객 수는 적었습니다.


이번에 영화 1987이

흥행하며 이제야

대중의 관심을 

받게 된 것이죠.


출처경찰청인권센터 공식 블로그

남영동 

경찰청인권센터의

관람 시간은

매주 월~토요일

09:30~17:30입니다.


단체 예약도

물론 가능합니다. 

출처매경DB

가슴 아픈 

역사의 현장은

생각보다 우리 곁에

가까이 있다는 사실

잊지 말아야 합니다.


[관련 동영상] : 영화 <1987> 실제 현장 '남영동 대공분실' 가보니

출처http://news.mk.co.kr/newsRead.php?sc=30000060&year=2018&no=23529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