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일주일에 150통' 손편지 답장 보내는 노란 우체통의 정체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7,3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응원의 메시지를 익명의 손편지로 보내는 순간 현재와 미래가 바뀐다.

출처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스틸컷

전 세계 1000만 부 이상을 판매한

일본 판타지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나온 문구입니다.


훈훈한 줄거리로 인기를 끌어  

다음 달 영화로도 개봉할 예정이죠.

출처매경DB

그런데 여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실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고민을 안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손글씨로 격려의 말을 건네는 

'온기제작소'의 

자원봉사자들이죠.


출처매경DB

온기제작소는

익명으로 온 사연에

손편지로 답장하는

봉사단체입니다.


쉽게 털어놓기 힘든

고민을 진지하게 끝까지 읽고

따뜻한 위로를 전해주죠.


어떻게 이들에게

편지를 보내냐고요?

출처조현식 대표 제공

바로 길거리에 있는

'온기우편함'에 주목하세요!


고민이 있다면

편지에 답장 받을주소를 함께 적어

이 우편함에 넣으면 되죠.


온기우편함은 현재

서울 종로구 삼청동과 

덕수궁 돌담길 총 2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조현식 온기제작소 대표(29)

출처매경DB

아이디어를 생각해낸 건

한양대학교에 재학 중인

조현식씨(29·남)입니다.


그는 매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외롭고 우울한 누군가에게

힘을 주고 싶었다"


"나 역시 그런 과정을 겪었기에

나와 비슷한 분들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다가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

밝혔는데요.

출처매경DB

SNS가 아닌

소통창구를 찾던 조씨는

편지를 생각해냈습니다.


인터넷처럼 빠르지는 않더라도

진심을 가득 담은 손글씨

사람들의 고민을

덜어주고자 결심한 거죠.


출처매경DB

온기제작소가 처음

문을 연 것은

지난해 2월 25일.


약 1년 시간 동안

총 3900통,

일주일 평균

150통 가까이 되는

편지를 받았습니다.


인간관계부터

진로 고민,

외모 콤플렉스까지…

크고 작은 고민들이

우편함을 두드렸죠.

출처매경DB

'온기우체부'라 불리는

자원봉사자들은

이 모든 편지에

한 통 한 통 답장했습니다.

편지를 쓰면서 저도 모르게 상처를 드릴까 답장을 하기 전에 편지 내용을 여러 번 읽어봐요

- 온기우체부 유아영씨(26·여)

출처매경DB

현재 총 60여 명의

온기우체부들이

활동을 하고 있고요,


대학생·직장인부터

60대 어머님까지

나잇대, 직업 모두 가지각색입니다.


이들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때로는 친구처럼 친근하게,

또 때로는 부모님처럼 따스하게

위로를 건네죠.

온기우체부 노기화씨(60·여)

출처매경DB
곧 있으면 결혼을 하는데 부모님 두 분 모두 돌아가셔서 마음이 안 좋다는 사연을 받은 적이 있어요.
하늘에 계신 부모님의 마음으로 딸에게 쓴다 생각하고 편지를 썼죠.

- 온기우체부 노기화씨(60·여)

출처조현식 대표 제공

조 대표는 이번 달 내로 

온기 우편함을

총 10개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올해는 더 많은 이들과

온기를 나눌 수 있길 바랍니다!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