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광화문 비켜라! 종로 나가신다~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22,0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종로서적,

피카디리극장,

서울극장…. 


종로에 위치했던 이 곳들은

1980~1990년대

젊은 시절을 보낸 사람들에게

최고의 데이트 장소였습니다.


강남 같은 화려한 맛은 없었지만  

청춘의 낭만이 느껴지는 종로는

도시의 심장이라는

'도심'(都心) 중에서도

핵심이었죠.

"종로~ 넘나 낭만적인 곳~"

출처gettyimagesbank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종로서적이 경영난에 문을 닫았고

치솟는 임대료만큼 장사가 안되자

대로변에는 텅 빈 가게만 늘었습니다.

"손님은 없고 가게들은 텅 비었고… 삭막하네"


반면 옆 동네 광화문은

쑥쑥 커갔습니다.

SFC(서울파이낸스센터)를 비롯한

고층 복합오피스 빌딩이 생기며

저층부와 아케이드 개발이 활성화하자

사람들이 몰린 것입니다.


종로는 2005년

청계천 복원과 개발사업으로

재기를 노렸지만

광화문의 위세를 누르긴

역부족이었죠.

"종로 옆 광화문 잘 나가네~"

출처gettyimagesbank

도심부 한복판이라는

지리적 이점에도 불구하고

매력을 잃고 주춤하던 종로가

권토중래(捲土重來)에 나섭니다.


기존에 있던
고층빌딩의 저층부를
과감히 개발해
상권 활성화에 나서는 것입니다.

"할 수 있다!"

출처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청계천변 대형 고층빌딩들이

앞장서 개발에 나섭니다. 

출처매경DB

대우조선해양이 쓰던

남대문로 청계천 인근 사옥

대우조선해양 사세가

급격히 기울면서

캡스톤자산운용에

1700억원에 팔렸습니다.


이 건물은 청계천변이란

입지에 걸맞게

사람들이 활발히 오갈 수 있도록

리테일 부문 구성을

완전히 바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층부를

청계천과 잘 어우러지는

F&B(식음료 업체)와

판매시설을 입점시켜

특색있는 랜드마크로 

만들 계획입니다. 

청계천 주변 모습

출처gettyimagesbank

청계천 너머 종각역 인근에서는

종로타워가 이 같은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이 건물 지하 2층에

종로서적을 부활시켜

과거의 향수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만들었습니다.


또 그랑서울이나 D타워가

이태원이나 경리단길 등의

'핫플레이스'를 유치해

성공했던 사례를 거울 삼아

새로운 식음료 브랜드와

리테일 업체들을

입점하기로 확정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재오픈한 종로서적

출처종로서적 홈페이지

서울 도심에 5년 만에  

들어설 대형빌딩으로

관심을 모으는

센트로폴리스 역시

저층부 상권에 힘을 줍니다.


지하 1층~지상 2층을

상업·갤러리 등

문화시설로 채울 계획입니다.


지하 1층에는

종로의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역사문화전시관'이 들어서고

1층과 2층은 각종 갤러리와

유명 맛집을 모아놓은 식당가,

임차인 전용 라운지

등으로 활용할 예정입니다.

2018년 6월 준공 예정인 '센트로폴리스'

출처매경DB

고전하던 종각역 사거리부터  

청계천 일대 빌딩들이

활기를 되찾을 수 있을까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