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당신의 빚이 얼마인지 아십니까?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42,9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빚 없는 사람이 어딨어"


빚 없는 사람이 드물다지만 

사태가 심각해 보입니다.


가계부채가 무려 1344조

늘었기 때문입니다.

1인당 평균 2613만원의 빚

안고 있는 셈이죠.

출처매일경제DB

# 빚 증가 속도↑


한국 가계부채 증가 속도
유례가 없을 정도로 빠릅니다.
2013년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4년 사이에 380조원이 급증했죠.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는
지난해 3월 기준 165.4%
전년 대비 6.1%포인트 늘었습니다.

국제비교 기준 비율로 보면
2015년 기준 
한국 가계부채  비율은 170%로 
비교 가능한  OECD 22개국 중 
여섯 번째로 높았습니다. 

출처매일경제DB
북유럽과 달리 복지제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한국에서 늘어난 가계부채는 미래 세대에 짐으로 작용한다.
한국은행 고위 관계자

# 양극화↑


가계부채가 가져올 문제 중 
하나가 바로 양극화 심화입니다.

금융당국이 대출 옥죄기에 나서면 
신용등급이 낮은 서민들이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습니다.

상환 여력이 없는 저소득층부터 
신용대출을 주로 이용하는 
저신용·서민계층들이 직격탄
맞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난 갈수록 살기 힘든데 ㅠㅠ'

출처gettyimagesbank

# 소비↓고용↓


최근 민간소비 위축

늘어난 가계부채와 연관

깊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민간소비는 국내총생산(GDP)

성장의 가장 큰 엔진입니다. 


민간소비의 불씨가 꺼지면 

내수가 죽게 되고 기업들은 

고용과 투자를 늘리지 못하죠.

'자 불씨를 이렇게! 어…?'

출처giphy

결국 고용이 줄어들다보니 

가장 활발히 소비활동을 펼쳐야 할 

30대조차 지갑을 닫고 있습니다.


고용 감소가 다시 민간소비 

침체로 이어지는 것이죠. 


가계부채를 갚기 위해선 

소득이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니 

저성장의 악순환이 

거듭되고 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엉엉!

소득 증가율보다 

빚 늘어나는 속도가 더 빠른 

팍팍한 현실입니다.


관련기사: 1인당 빚 2600만원…돈 쓸 엄두 못내 `저성장 악순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