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워런 버핏이 매일 아침 3달러 들고 들르는 곳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63,1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적인 갑부'하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나요?


아마 '워런 버핏'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

인물소개
  • by.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2016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세계 억만장자 리스트 3위 (재산 608억 달러(약 70조원))

최고 갑부인 그의 식사는 어떨까요?

화려한 테이블 위에 놓인

고가의 와인을 곁들인 최고급 스테이크를

먹는 모습을 상상하게 되는데요.


그러나 실제 그의 모습은

전혀 다릅니다.


54년간의 출근길 풍경엔 언제나

'햄버거'가 함께 했기 때문입니다.

출처MBC 무한도전 캡처

아침마다 아내에게 

3달러 남짓의 돈을 받아

차를 몰고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 

햄버거를 사러 가는 워런버핏.


일의 성과에 따라

2.62달러(약 3032원)짜리 햄버거를, 

또는 3.17달러(약 3683원)달러짜리 

고가의(?) 햄버거를 

주문할 때도 있습니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매일 초콜릿 칩 아이스크림과

감자 칩을 먹고.

코카콜라 5캔을 마시는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통계에 사망률이 가장 낮은 연령이 6살이라, 6살처럼 먹기로 했다.


"저랑 입맛이 똑같으시네요!"


거물급 인사가 찾아와도 

인근 맥도날드에서 끼니를 때우고 

공항에 데려다주는 워런버핏.


세계적인 재벌이지만, 

오늘따라 그가 친숙하게 느껴지네요:)

관련 기사: 워런 버핏이 사치부린 아침이 3600원짜리 햄버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