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피가 부족한 병원들…환자가 직접 나서야 할 판

매경인사이드-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4,8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수술 시 필요한 혈액을
스스로 확보해 달라"


척추 수술을 앞둔 최 모씨는

갑자기 병원으로부터

수술 연기 통보를 받았습니다.


병원에 재고혈액이 바닥나 수술을

진행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최씨는 급히 혈액을 구해야 했고,

수술은 2주나 미뤄졌습니다.

"누가 피 좀 주세요…"

출처giphy

이 병원에는 혈액 부족으로 인해

수술을 미룬 환자가 많아

의사, 간호사, 병원 직원까지 나서

헌혈을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재고 혈액 감소로 인해 수술을 미루는

병원들이 잇달아 나타나고 있습니다.

의사와 간호사까지 나서 헌혈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출처gettyimagesbank

렇듯 병원에 피가 부족한 것은

헌혈량 부족 때문입니다.


국내 혈액 보유일수는

최근 2년 새 35%나 줄어들어

추가 수혈 없이는 4.2일 이상

버틸 수 없는 상황입니다.

혈액 보유량이 심각한 수준이다.

출처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헌혈량 저하는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30대 이하 헌혈이 줄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주 헌혈층인 30대 이하 인구가

줄었고, 단체 헌혈도 줄었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봐도 30세 이하 헌혈자

수는 무려 20만명 이상 줄었습니다.

한국의 고령화 진행 속도는 심각하다.

출처giphy

공허한 외침…"헌혈해 주세요"


대한적십자사의 호소에도

시민들의 반응은 냉담합니다.


물론 헌혈을 마다하는데는

나름의 이유들이 있었습니다.


"밥을 못 먹어서 못한다"

"감기에 걸려 몸이 안 좋다"

"약을 먹고 있다"

유명인사들까지 나서 홍보하고 있지만…

출처MK 스포츠

헌혈에 관한 오해?


부정적인 선입견 때문에

거절하는 시민들도 많았습니다.

"헌혈했다가 나도 걸리는거 아냐…?"

출처gettyimagesbank

에이즈 등 각종 질병에 감염될 수 있다?


채혈백이나 주사기 등을 모두 일회용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에이즈 등의

감염 확률은 제로라고 합니다.

적십자만 좋은 일 시키는 것 아닌가?


현재 우리나라 혈액수가는

한팩 기준 7만원 정도로 고정되어 있고,

이는 다른 선진국보다 저렴한 가격입니다.

'피 장사' 안 해요

출처적십자사 공식 홈페이지

"100% 괴담일 뿐입니다."

출처giphy

갈수록 헌혈할 수 있는

젊은이는 줄어드는데 근거 없는

루머는 늘고 있습니다.


헌혈이 여러 환자의 수술과

생명 유지에 반드시 필요한 만큼,

헌혈에 대한 인식도 바뀌어야 할 것 같습니다.

사람 목숨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출처giph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