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대륙의 배터리 굴기…한국 기업 설 자리 좁아진다

매경인사이드-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매콤달콤 작성일자2016.10.21. | 19,240  view

지난 10월 17일, 중국 저장성에서

리튬 배터리 포럼이 열렸습니다.

중국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행사장을 방문했다고 합니다.

제9차 국제 전기차 신형 리튬 배터리 포럼

source : 톈넝 그룹 홈페이지

매년 개최되는 연례 행사지만

올해 분위기는 심상치 않아보입니다.


최근 중국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기차 배터리 시장 육성에 나섰기 때문입니다.

2020년까지 신형 리튬이온 배터리의 상업화를 달성하고, 동력 배터리 생산 공정을 개선하겠다.
中 과기부 첨단기술연구발전센터 부주임

최근 중국 정부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source : gettyimagesbank

중국은 배터리 기술이 일본·한국 등과

격차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리튬배터리 소재의 연구와 안정성,

배터리 제조 기술 등에 대한

전면적 연구에 돌입할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연구 제대로 할겁니다."

source : giphy

전자통신 부문을 관장하는 공업신식화부는

'국가 동력배터리 혁신센터'를 설립해

연구개발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중국이 이처럼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중국 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전기차 수요 때문입니다.

중국에선 전기차가 대세

source : BYD 홈페이지

중국의 전기차 생산량은 1년 새

4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2015년 전세계 전기차 생산량의

약 70%도 중국이 차지했습니다.


중국의 BYD가 테슬라를 제치고

전기차 최대 판매기업이 된 배경에는

중국 정부의 전방위적 지원이 컸습니다.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함에 따라

2025년께 전기차 배터리 수요도

1000억wh/kg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의 전기차 생산량은 엄청나다.

source : 매경 DB

중국의 배터리 산업 육성 정책은

우리나라 기업들에게는

악재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중국이 자국 배터리 경쟁력을

위해 정책적 지원을 할 경우

중국 시장에서 우리 기업이

설 땅이 좁아지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최근 중국은 대놓고

보호무역주의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배터리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인증을 받아야 합니다.


이 인증을 받은 기업만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고,

전기차 업체들도 인증제품을

우선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우리 인증 안 받곤 못팔걸?"

source : giphy

중국 정부가 지금까지 총 네 번의 인증을

마무리하는 동안 56개의 중국기업이

인증을 획득했습니다.


그러나 삼성 SDI와 LG화학은

번번이 인증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두달 전으로 예정됐던 5차 인증도 

기약없이 미뤄진 상황에서

갤럭시노트 7 사건으로 한국기업의

인증 획득이 더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응 한국기업이네~"

source : giphy

최근 중국은 배터리뿐만 아니라 화장품,

의류 등등 여러 품목에서 보호무역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의도적인 해외기업 때리기에

한국 기업의 표정은 어둡습니다.

중국의 보호무역주의가 전품목으로 확대되고 있다.

source : gettyimagesbank

1분에 경제를 담았다 ;-)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떡볶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