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지식을 말하다

우리가 몰랐던 신호등의 비밀

'적색맹' '녹색맹'을 아시나요?

7,4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람들로 혼잡한 거리.

유일하게 신호등 앞에서 모두가 멈춰 섭니다.


횡단보도 앞에서 신호를 기다리다 보면

한 번쯤 이런 의문이 들죠.


왜 신호등은 빨간색, 노란색, 초록색일까?

여기에는 우리의 눈과 관련된

과학적인 비밀이 숨어 있습니다.


런던에서 시작된 신호등의 역사

신호등은 1868년 영국 런던에서 시작되었다는 사실. 그때의 신호등은 현재의 신호등과는 달리 가스를 사용하는 100% 수동식 신호였습니다. 빨간색과 초록색 두 가지 색만 사용되었죠. 그러다가 가스폭발로 경찰관들이 부상을 입자 촛불, 석유를 사용하는 신호등으로 바뀌었습니다.

1914년에는 '가렛 모건'이라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발명가가 디트로이트에서 전기 신호등을 최초로 설치했는데요. 이 신호등은 정지를 나타내는 빨간불 하나만 있는 수동식 신호등이었습니다.

이후 빨강, 노랑, 초록의 3색 신호등은 1918년 뉴욕 5번가에서 처음 등장했죠.

색에도 이유가 있다

신호등은 빨간색, 노란색, 초록색인 이유가 있는데요. 빨간불은 파장과 관련이 있습니다. 가시광선은 파장의 길이 따라 색이 변합니다.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개색 순으로 파장이 길죠. 즉, 빨간색이 파장이 가장 길고 그만큼 빛은 멀리 나간다는 것입니다. 이는 빨간불이 멀리서도 잘 보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빨간색은 자극적이면서도 '피'를 상기시켜 공포감을 주기도 합니다. 그래서 위험의 신호인 정지 표시를 할 때 사용되는 것이죠.

노란불은 철도 신호 체계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1800년대 초에는 빨간불은 정지, 초록불은 주의, 하얀불은 출발을 의미했습니다. 그러던 중 1900년 초 한 기관사가 깨져있는 빨간색 신호를 하얀색 신호로 착각하면서 대형 사고가 발생하고 말았죠. 이 사건을 계기로 초록색이 출발 신호로 바뀌었고, 노란색은 주의 신호가 되었습니다.


더 나아가 색채학과 관련한 이유도 있는데요. 명도는 색을 대비했을 때 눈에 잘 띌수록 높다고 말합니다. 도로의 색은 검은색이기 때문에 명시도가 좋은 색이 바로 노란색입니다. 같은 이유로 도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중앙선, 경고 표지판, 안내 표지판 등도 검은색과 노란색의 조화로 이뤄져 있죠.

초록불은 망막의 시세포와 관련이 깊습니다. 시세포는 색깔을 구분하게 해주는 역할을 하며, 밝은 빛이 있는 아침과 낮에 주로 활동하는 추상체와 저녁과 밤처럼 약한 빛이 있을 때 활동하는 간상체로 나눠져 있죠. 


하지만 화재, 갑작스러운 정전 등 위급상황에서는 역동적인 빛의 변화로 인해, 명암을 구별하는 간상체의 역할이 더 중요합니다. 간상체의 로돕신이라는 색소는 다른 빛보다 녹색광을 가장 잘 흡수하는데요. 평소 밝은 환경에서 눈에 잘 띄던 다른 색깔은 어두운 곳에서 잘 보이지 않게 되지만, 초록색은 잘 보입니다. 그래서 신호등과 비상구 유도 등에는 초록색을 사용하는 것이죠.

색맹을 위한 신호등

색맹을 가진 사람들에게 신호등은 무슨 색으로 보일까요? 신호등과 관련된 색맹에는 적색맹과 녹색맹이 있습니다. 적색맹은 빨간색이 어두운 주황색으로 보이기 때문에 빨간색과 노란색의 신호를 구별하기 어렵습니다.

녹색맹도 빨간색과 노란색을 유사한 색으로 인식할 뿐 아니라 초록색은 하얀색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색약자들은 불이 들어오는 위치만을 보고 신호를 예측하죠. 이를 위해 최근에는 신호등의 녹색불 안에 ‘출발’, ‘Go', 'O’를 넣고, 빨간불 안에는 ’정지‘, ’Stop', 'X' 등을 넣는 방안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비만 유발 성분도 신호등 색?

오랜 관습에 의해 사람들은 무의식적으로 신호등 색에 따른 위험과 안전 표시를 받아들입니다. 그래서 어린이들이 자주 사 먹는 식품에도 비만 유발 성분의 함량을 신호등 색으로 표시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있죠. 유해 성분 함량이 높을수록 빨간색, 중간은 노란색, 초록색으로 표시하고 있습니다.

축구를 비롯한 여러 스포츠 경기에서도 빨간색과 노란색은 퇴장과 경고의 의미로 쓰입니다. 영국의 케네스 조지 아스톤이라는 심판이 운전 중 신호등 색을 보고 “빨간색과 노란색 카드를 경고와 퇴장의 의미로 쓰면 되겠다”라고 생각하여 1970년 월드컵부터 레드카드와 옐로카드가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신호등은 도로 위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신호를 전달해 주며 교통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호등을 무시하거나 잘못된 판단을 하게 된다면 끔찍한 사고와 혼란이 발생하죠. 신호등이 보내는 신호, 단순한 불빛처럼 보일지 몰라도 우리의 안전을 지키는 중요한 빛이라는 사실, 항상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작성자 정보

지식을 말하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