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고의 슈퍼스타 두 명이 만난다면?

브루노 마스와 카디 비의 만남
멜론 작성일자2019.02.22. | 11,232  view

미국 여성 래퍼의 계보를 이으며, 올해 열린 61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랩 앨범' 부문 사상 최초의 여성 수상자가 된 Cardi B(카디 비)

source : 카디비 인스타그램
2018 그래미 어워드에서 제너럴 필드(올해의 노래,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를 휩쓸며 데뷔 이후 총 11개의 그래미 트로피를 거머쥔 Bruno Mars(브루노 마스)
source : 브루노마스 페이스북

현시점 최고의 슈퍼스타인 두 사람이 콜라보를 한다면 어떤 느낌일까?


2016년에 발표된 브루노 마스의 3집 [24K Magic]의 수록곡인 "Finesse"은 90년대 '뉴 잭 스윙' 장르로, 브루노 마스의 목소리만으로 구성된 곡이다.


하지만 노래 공개 후 브루노 마스는 곡에서 1%의 아쉬움을 느꼈고, 2년 뒤 카디 비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리믹스 버전을 공개한다. 이것이 브루노 마스와 카디 비의 첫 콜라보다.

카디 비가 피처링에 참여하면서 곡의 매력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다. 곡의 도입부터 등장하는 카디 비의 발랄한 랩이 기존에 다소 심심했던 곡의 흐름을 바꿔놓는다. 곡 후반 브루노 마스와 카디 비의 듀엣은 90년대가 절로 생각날 만큼 뉴트로 느낌이 잘 살아있다.

카디 비의 힘으로 곡은 엄청난 인기를 얻으며 빌보드 싱글 차트 3위에 올랐고, 2018 그래미 어워드에서 브루노 마스와 카디 비가 함께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그리고 지난 15일 브루노 마스와 카디 비의 두 번째 협업 트랙이 공개되었다. 싱글 "Please Me"는 90년대 풍의 감미로운 R&B 넘버다. 하지만 감미로운 곡 뒤에 관능적인 가사가 숨어있다. 가사를 해석한다면 곡의 느낌이 색다르게 다가올 수도 있다.

도입부터 터지는 브루노 마스의 끈적거리는 보컬 음색과 카디 비의 쏙쏙 박히는 랩핑까지 두 사람은 이번에도 완벽한 조합을 선보였다. 이쯤 되면 브루노 마스와 카디 비는 믿고 듣는 조합이라 해도 괜찮지 않을까.

melon 음악듣기는 모바일에서만 가능합니다. 듣기
한동안 음악 활동이 뜸했던 브루노 마스이기에 이번 신곡이 더욱 반갑게 느껴진다.  두 번의 콜라보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카디 비와 브루노 마스. 내년 그래미 어워드에서 이들의 무대를 한번 더 볼 수 있길.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뉴스에이드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