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울씨

폭염을 피하는 방법 - 다양한 테마가 있는 서울 여름 녹음길

시원한 바람과 차가운 계곡물이 간절해지는 여름, 시원한 녹음길에서 땀 식혀보는 것은 어때요?

13,9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더운 여름, '시원한 사이다' 같은

서울 여름 '녹음길'


멀리 가지 않아도

싱그러운 그늘아래 쉬어갈 수 있는

다양한 테마로 즐길 수 있는

서울 여름 녹음길


함께 떠나볼까요?

어깨동무


# 풀내음 가득 ‘서울 공원’ 녹음길

무장애숲길로 조성된 ‘북한산 자락길’

@소나무, 잣나무 


울창한 숲속에서 삼림욕을 즐기며 남산과

N서울타워까지 조망할 수 있는 곳으로 

인근 성북생태체험관에서

체험프로그램 참여도 가능하답니다.


나무터널 우거진 ‘응봉근린공원

@벚나무, 스트로브잣나무


공원 내 산책길의 녹음이 우거져

완만한 경사와 함께 산책하기에 좋고,

산책로에 운동기구와 휴식공간이 조성되어 있으며

멋진 한강 야경을 볼 수 있어요! 



# 피톤치드 풍성한 녹지대

멋진 야경은 덤 ‘원효녹지대’

@느티나무, 단풍나무


원효대교 북단에 위치한 녹지대로

여러 종류의 나무들과 운동기구,

휴양시설들이 어우러져 

가벼운 산책을 즐기기 좋으며, 

주변 건물에 오르면 멋진 야경도 감상할 수 있어요.


역사문화 체험이 가능한 ’아차산 등산로’

(정상길) 

@소나무, 참나무 


서울 어디에서든 접근하기 편리한 곳에

위치해있는 아차산 등산로!

여유로운 산책과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고 

다양한 여가와 역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요.



# 주변 경관과도 잘 어울리는 '가로' 녹음길

산책과 휴식을 동시에 ‘워커힐로’​

(워커힐호텔 대형주차장~정립회관 입구) 

@벚나무, 단풍나무


수목 터널이 이어져 아차산 산책로와

연계해 산책과 휴식을 즐기기 좋아요. 

나무그늘 따라 걷기 좋은 ‘소월길’

(제이제이마호가니~소월고가차도)

@은행나무, 복자기


완만한 경사와 우거진 나무들의 그늘로

산책하기 좋은 녹음길이에요.


#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사시사철 볼거리 가득한 ‘안양천 제방길’

(양평교~신정교)

@왕벚나무 


다양한 체육시설과 휴게시설 등

각종 편의시설이 구비되어 있고,

하천 사면에 다양한 야생화와 꽃나무가 가득하여

사시사철 볼거리가 많아요.


쉼터가 마련된 ‘양재천’

(대치교~영동3교)

@벚나무, 회화나무, 왕벚나무, 메타세콰이아 


양재천의 우거진 나무그늘 아래

산책로와 주민쉼터가 잘 마련되어 있어

뜨거운 여름 더위를 식히기 좋답니다. 


서울숲 

(성동구 뚝섬로 273)


바닥분수 물놀이와 함께 

메타세콰이아 녹음길, 은행나무길 등을

산책하고, 아이들과 함께

곤충식물원, 나비정원을 방문하며

힐링하기 좋은 곳이에요.


월드컵공원

(마포구 하늘공원로 108-1)


아이들에게 인기만점인 별자리광장 바닥분수와

강변북로변 메타세콰이어길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월드컵공원!

메타세콰이아 녹음길 근처 난지연못 분수도

데이트 장소로 인기있는 곳이에요.



#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북악산책로

(세검정삼거리~북악산책로)


시원한 바람이 부는 팔각정이 있는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

특히 팔각정은 높은 고도 때문에

다른 곳보다 기온이 1~2℃ 낮아

한여름에 가기에 딱이죠!


남산공원 남측순환로

(국립극장-서울타워-남산도서관)


다른 곳에선 보기힘든

거대 왕벚나무터널을 따라 걷다보면

N서울타워의 야경을 만날 수 있는 곳!


시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남산의 멋진 야경을 함께 만나볼까요?


석촌호수

(송파구 잠실동)


석촌호수 동호와 서호의

호숫가 녹음 사이를 걸으며

잠실타워의 웅장한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화려한 도시의 야경을 보는 것도

색다른 피서겠죠?



작성자 정보

서울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