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일 1짤

냉장고에 쟁여 두고 먹었는데 위를 나빠지게 한 음식들 3

254,0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좋아하는 음식이라 냉장고 속에 쟁여 두고 먹었는데 알고보니 위를 악화 시키고 있었던 음식들!
뭐가 있는지 탈탈 털어 볼까요~

출처GIPHY

만성위염으로 고생하며 위 건강이 악화되어있다는 주부님!

매일 위장약을 복용하며 위가 자꾸 더 나빠져서 혹시 더 나쁜 병이 오는 거 아닌가 걱정될 때가 많다고 합니다 

이렇게 오랜 기간 위로 고생하는 경우에는 아무래도 음식에도 문제가 있지 않나 싶은데요!

냉장고 속에 위염을 악화시킨 원인이 있다고요?

주부님의 냉장고 한 칸을 가득 채운 것은 바로 누. 룽. 지!   

누룽지를 삶아 먹으면 속이 편할 것 같아 아침마다 누룽지 죽을 챙겨 먹고 있었는데요 

진짜 놀람
헉 절대 해서는 안되는 식습관입니다!

누룽지죽은 액체 형태로 식도를 금방 통과해서 위장을 빵 늘리게 됩니다

천천히 늘어났을 때보다 위장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겠죠?

두 번째 문제는 누룽지를 씹지 않고 후루룩 넘기게 되면 침에 의한 일차적인 소화나 분해가 이루어지지 못한 채 위장에 도달하기 때문에 그만큼 위장이 해야 되는 일이 많아 진답니다!ㅠㅠ

또한 건강에 좋은 줄 알았던 잡곡밥으로 만든 누룽지는 불용성 식이섬유가 많아 소화를 더 방해하고 있었다는 사실! '0'

누룽지를 올바르게 먹는 방법은 식후 30분 정도가 지난 뒤에 숭늉만 한 잔 마시면 소화를 돕는 역할은 충분히 할 수가 있어요~

위염을 악화시킨 냉장고 속 문제점은 위에 부담을 주는 누룽지 섭취였습니다!

점심도 한번 체크해볼까요? 잡곡밥, 청국장, 나물 등 평범한 식단인데요

건강 식으로 잘 먹고 있는 거 아닌가요?

아니 아니요~ 위장이 피곤할 수밖에 없겠어요!!

점심때도 밥의 형태지만 국물이 너~~무 많아요

그렇게 되면 위장도 늘어나는 데다가 수분이 너무 많이 들어와서 소화액이 희석이 되기 때문에 소화 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또 한 식사 후에 바로 과일을 섭취하는 습관도 문제인데요~

식후에 과일을 먹게 되면 과일의 단당류가 위에 계속 남아 소화 시간이 길어지며 위에 부담을 주고 

또 과일 속 신맛과 단맛이 위산 분비를 촉진해서 위에 염증을 악화시키게 됩니다

과일은 식사 후에 두 시간 정도 지나고 드세요~~

위염을 악화시킨 문제점! 국물 많은 식단과 식후의 과일 섭취였습니다

또 하나 냉장고 속에 가득했던 건 아로니아였는데요!

위가 약한 분들한테는 이 아로니아가 독이 될 수가 있습니다!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들어있다는 슈퍼푸드 아로니아가 어떤 문제가 있을까요?

아로니아에는 녹차의 4배나 되는 타닌이 들어있는데요

바로 이 타닌이 속 쓰림을 유발하고 위 건강을 해치고 있었던 것! 

그리고 또한 타닌이 단백질을 응고시키기 때문에 변비도 유발할 수가 있습니다

아로니아가 해독 작용을 하고 항산화 성분이 있어서

염증에도 좋은 건 맞는데요

아로니아를 적정하게 드시려면 하루에 생과 기준으로는 스무 알 정도 가루로는 한 큰 술 이하로 드시는 게 적당합니다 (위장이 약한 분들은 절반만 드세요)

위염을 악화시킨 냉장고 속 문제점은 아로니아 과다 섭취였네요!

밥주세요
그렇다면 위에 좋은 음식도 추천해드려야겠죠?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해 위 건강 좋은 단. 호. 박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단호박은 기운을 보하고 부기를 가라앉힐 뿐만 아니라

단호박 속 베타카로틴이 위 점막을 보호해 위장 질환에 효과적입니다!

애호박과 늙은 호박보다 더 많은 베타카로틴을 품고 있는 단호박~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단호박 볶음과 단호박 전으로 해드시면 정말 맛있게 드실 수 있어요♥

▲레시피와 완성된 모습은 영상으로 확인해주세요▲

리듬타
이 가을 달콤한 단호박으로
건강한 위를 만들어 보아요~

작성자 정보

1일 1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