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간 마봉춘 연구소

결혼식 이후 검찰 조사를 받은 차인표..“반성문 제출했다”

‘궁민남편' 다섯 남편의 진짜 연애담, 안방극장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33,9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MBC ‘궁민남편’에서 아내 신애라와의 결혼식 비하인드를 공개한 차인표.

한 교회로 향하면서 그는, “1995년 3월 10일 결혼식을 올렸다. 교회에서 하고 싶어서 양해를 구했다”면서, 


“300명은 우리가 초대한 하객이었고, 2700명은 모르는 분들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하는데요. 

예배당에 들어서자 감회가 새로운 24년 전 새신랑.


"사람들이 너무 많이 오자 어머니가 놀라서 누웠다"라며, 

"누워계셔서 사진에 안 나온다"라고 말해 웃음이 터져나옵니다.

이때 “결혼식 후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갔는데 검찰청에서 연락이 왔다"라고 말을 꺼내는 차인표.

"검찰청에서 우리 부부가 가정의례준칙을 위반했다고 하더라. 내가 결혼할 때만 해도 검소한 생활을 위해 가정의례준칙을 지켜야만했다"라고 덧붙이는데요.


"과소비를 막기 위해 관혼상제 때 화환개수를 제한하는 것”이라며, 


“3개가 규정인데 당시 부모님 지인과 이덕화 선배님이 보낸 화환과 모르는 사람이 보낸 것까지 총 4개였더라. 신혼여행 다녀온 후 검찰에서 연락을 받았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내고..


차인표“군대 복귀했더니 군 검찰에서 연락이 또 왔다. 결국 반성문을 써서 제출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서로 떨어져 있으면서 데이트를 공항 근처에서 했다는 안정환.

"그때는 전화 통화비만 한 달 에 200~300만원이 나왔다"라며 "아내 전화비도 내가 다 냈다"라고 말해 사랑꾼의 면목를 보여주네요. 

그리고 2001년 아내와의 결혼한 뒤 2002년 한반도를 설레게 한 반지키스까지..

김용만 "아주 그냥 키스의 남자"라고 놀리면서 웃음을 자아냅니다. 

궁민남편들을 데리고 공항 근처 칼국수 집을 간 안정환.


"비밀 연애를 고수하기 위해 일부러 연예인들이 많이 가는 칼국수 집을 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연애할 때 벌금을 1천 만원 낸 적이 있다고 말해 다들 놀라게 하고..

"칼국수 데이트를 하다가 비행기를 타지 않아서 무단이탈을 했다"라며 "복귀를 다음 날 했고, 김주성 선배한테 지하실로 끌려가서.."라고 말끝을 흐려 웃음을 유발합니다.

정환♡혜원 러브 스토리는 이어지고..

안정환 “축구 시합 전날 1시간 가량의 자유시간이 있었다”라고 말했는데요.

"그럼 차안에서 혜원이랑 얘기를 했다. 그런데 갑자기 누가 창문을 두들겼다"라며 


"알고보니 김주성 선배가 있더라, 혜원이가 '왜 그러세요'라고 하자 그 선배가 '창문 내리라'고 했다. 차 밖으로 나가서 '죄송합니다'라고 바로 얘기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용만 "김주성의 활약이 대단하다. 한번 불러야겠다"라고 얘기하고..

"같이 살자고 하면서 프로포즈 선물로 통장을 줬다"며 


"옛날 사람들이 '2억원만 있으면 평생 먹고 살수 있다'고 말했다. 모아모아 2억원을 모았고, 아내한테 줬다"라고 말해 감동을 부릅니다.

"장인, 장모님 첫 인상은 어땠냐"라는 질문에, 


"연애인과 운동선수는 절대 안 된다고 하셨다. 두분 다"라고 말하자, 차인표"그런데 운동도 하고 연예인도 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냅니다.

그리고 나서 "긴 머리카락을 자르고 만나러 갔다. 그리고 머리띠를 하게 됐다"고 말해 진정한 로맨티시스티임을 입증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