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신성우, 김혜수와 19禁 파격신 …"갈 때까지 가보래서"

신성우, 'SKY 캐슬' 쓰앵님 김서형에 “삭발 했냐”

134,7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아재아재 발랄 아재' 특집으로 

뮤지컬 '잭 더 리퍼'로 뭉친 배우

신성우, 강성진이 나와 입담을 자랑했습니다.

'원조 긴머리 테리우스' 신성우.

"근황이 육아와 가사"라며, "아들이 이제 13개월 됐다"고 말하자 김구라 "옛날에 결혼했으면 손주뻘이다"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냅니다.

신성우"일찍 결혼한 친구들은 자식들이 군대 갔다 오고, 결혼 얘기도 나오더라"며,

"난 누릴 거 다 누려보고 나중에 아이가 생기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었다"라고 털어놨습니다. 

과거 배우 김혜수와의 키스신을 회상하는 신성우.

2010년 방송된 ‘즐거운 나의 집’에서 김혜수와 농도 깊은 키스신을 선보였는데요.

스튜디오에서 키스신 장면을 본 출연진들은 “우와” "뭐야. 어머머"라는 감탄과 함께 넋을 놓고 바라보고..

단체 과몰입하면서 웃음을 자아냅니다.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우리 드라마 등급을 정하지 않았을 때 찍은 것”이라고 해명했는데요.

신성우는 “당시 감독님한테 ‘어떻게 해야 하냐’고 했더니 ‘갈 때까지 가봐’라고 하더라”며, 


“김혜수 씨한테도 ‘어떻게 해야 하지’라고 물었더니 ‘가보시죠’라고 했다. 근데 그게 이렇게 만들어질 줄은 몰랐다”고 쑥쓰러운 듯 설명합니다.


김구라가 "우리가 이 얘기했을 떄 저건 줄 알았냐"라고 묻자, 신성우는 "몰랐어요"라고 답하는데요.

김구라는 "그럼 또 다른게 있었냐"라고 짖궃게 묻자 고개를 푹 숙인 신성우의 모습에 웃음이 터져나옵니다.


'스카이 캐슬'에 출연한 ‘쓰앵님’ 김의 SNS에 댓글을 단 일화를 공개했는데요. 


김서형이 SNS에 김주영 분장을 한 모습을 올렸는데, 이를 본 신성우는 "삭발을 했냐"고 물은 것. 

그는 "머리 삭발한 거니? 포스 작렬!! 멋지다"라고 댓글을 달았고,


김서형은 "헐. 삭발 아닌데ㅋㅋ"라고 답해 빵(?) 터트렸습니다.  

신성우는 "김서형의 연기 열정이 워낙 대단하니까 삭발한 줄 알았다"고 설명하자,


김구라는 "여기를 너무 많이 당기면 견인성 탈모가 올 수 있다"라고 딴지를 걸어 웃음을 자아냅니다.   


또 남의 연애사와 관련해 남다른 촉을 갖고 있다는 신성우.


'신스패치'로 불리는 이유에 대해 "눈치가 빨라 동료 배우들의 연애를 금세 알게 된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슈퍼주니어 성민과 뮤지컬배우 김사은 부부도 일찍이 알았다"라며,


"공연 전 다같이 모여서 파이팅콜을 하는데 그때마다 둘이 같이 오더라. 느낌이 와서 지켜보면 물도 챙겨주고 계속 붙어있는다"고 말하며 ‘신스패치’가 거의 백발백중이라고 자랑합니다. 

또 자신의 매니저와 결혼한 배우 라미란의 연애 역시 알게 됐다고 밝히며,


"내가 막간을 이용해 물을 꼭 마셔야 다음 노래를 할 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매니저가 없어서 찾아보니 라미란에게 물을 챙겨주고 있었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처음에는 화를 냈는데 그 다음엔 '얼마나 됐냐. (연애) 잘 하고 있냐"고 물으며 축하해줬다"고 덧붙여 대단한 촉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  


강성진의 갱년기 감별에 나선 김구라.

"취미가 달라졌다. 예전에는 운동하는 걸 좋아했는데 이제는 꽃가꾸기, 식물에 관심이 많아졌다"라고 강성진이 운을 떼는데요.

"이사를 분당에서 양평으로 갔다"라고 말하자, 김구라는 "갱년기가 맞다"라며 신통방통 갱년기 감별을 하자,

이어 "'너의 목소리가 보여'같은 무명 생활을 이어가다 

드라마틱한 반전을 이룬 사람들이 방송에 나오면 못 참겠다. 눈물이 많이 난다"고 덧붙이는 강성진. 

신성우 역시 "저도 그렇다. '록커가 왜 우냐'고 그랬었는데 요즘은 방송 보면서 울고 있으면 아내가 슬쩍 자리를 비켜줄 정도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합니다.

강성진은 이어 "차태현이 결혼의 일등공신이다"라고 밝히기도. 

그는 "아내가 차태현 씨 팬이다. 클럽에서 부킹해주던 웨이터가 아내에게 '차태현이 왔다'고 말해 우리 방에 왔었다. 하지만, 당시 차태현은 없었고 나와 차승원이 있었다"라고 말하면서,

"그로 인해 아내와 처음 만났고 결혼까지 골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