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간 마봉춘 연구소

한혜진, 사랑*시련*여행.. "여자로서, 여자친구로서 힘든 점 있었다“

한혜진, 20년 간의 모델 인생 돌이켜보며 눌러왔던 속마음 공개

2,161,1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절친이자 언니인 모델 김원경과 하와이로 우정 여행을 떠난 한혜진.


MBC ‘나혼자 산다’에서 한혜진은 와이키키 해변에서의 석양을 보며 모델로서 활동했던 지난 20년을 돌아봤습니다. 

한혜진의 머리카락을 정리해주는 김원경.


초심자 김원경을 위한 한혜진의 칭찬 나눔은 시작되고..


본격적인 촬영 전 맛있어 보이는 '하와이 스타일 도시락'을 만드는 두 사람.


이때 하늘에서 때마침 비가 내리기 시작하고..


‘날씨마녀’ 한혜진이 가는 곳에는 언제나 비가 내렸던 것을 상기하며 김원경은 살짝 무서워하고.. 

다시 날씨가 화창하게 개자, 


촬영에 임한 두 사람은 수영복 시밀러룩 등을 선보이며 커플케미를 제대로 뽐냅니다. 

대자연 속에서 사진 찍는 꿀팁을 알려주는 한혜진.


"산을 배경으로 안 찍고, 펜스를 이용해도 된다. 대자연에서 찍을 때 컬러보다는 흑백으로 배경 색을 바꿔도 좋다"라고 얘기해주네요. 

대자연을 배경으로 한 그녀들의 사진 촬영은 계속되고..


괴생명체 등장에 블록버스터급(?) 사진 촬영까지 이어지면서 웃음을 자아냅니다.


두 사람은 사진을 보며 대만족하네요.

노을지는 해변에 앉아 그간 숨겨뒀던 고민과 속내를 털어놓는 한혜진.


"올해까지만 (모델일) 해야지“라고 말을 꺼내자, 김원경”지금까지 한 것만으로도 기적“이라고 답하며 씁쓸하게 웃네요. 

인터뷰 도중 “이런저런 생각들에 굉장히 복잡했다”라며 눈물을 터뜨리는 한혜진.


왈칵 쏟아지는 눈물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데요.

“내가 했던 일을 돌이켜 보면 너무 마냥 행복하지는 않았다"라며, 


"‘왜 오롯이 즐거워하지 못할까’ 싶었다. 일 얘기를 할 때 엄마가 너무 속상해 한다. 보이는 것보다 더"라며 말을 잇지 못해 뭉클하게 만듭니다. 

주마등같이 스쳐가는 지난 20년 간의 모델 활동.

한혜진은 이어 "외모만 갖고 하는 직업 아닌가. 냉정하게 말해 가진 껍데기로 하는 일이라 내가 노력한다고 해서 바뀔 수 있는 부분은 한정적이다"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엄마는 나를 이렇게 잘 낳아줬는데 여자로서, 딸로서, 누군가의 여자친구로서 많은 역할 속에서 나름대로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힘든 점이 있었다"라며 오열해 주위를 숙연케 했습니다. 

화사와 박나래는 눈물을 흘리며 "그동안 외로움 싸움을 했다. 얼마나 뒤에서 많은 노력을 하고 외로웠을지 느껴진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작성자 정보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