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간 마봉춘 연구소

'한 방에 훅 갈듯..' 장성규, 수많은 악플에 대처하는 그의 모습은?

‘저 세상 드립’으로 인기 끌고 있는 장성규, ‘선넘규' 관종력 인정..“악플도 껴안고 간다”

11,8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출처=장성규SNS)

전 아나운서 장성규는 프리랜서 선언 이후 봉인해제 된 입담으로 아슬아슬한 멘트를 거침없이 쏟아내 일명 ‘선넘규’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요.


장성규는 악플러도 당황하게 하는 댓글 대응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는 선플, 악플을 가리지 않고 자신을 향한 댓글에 또 댓글을 남기기로 유명한데요.


실제,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그가 자신에 대한 댓글에 다시 댓글을 남기는 사진들이 가득합니다.

출처(출처=장성규SNS)

‘전지적 참견 시점’에 매니저와 말을 나누는 장성규.


그의 매니저는 “하루 평균 20~30회 자기 이름을 검색한다”라며 관종 인증을 밝혔습니다.

장성규 "누가 내 칭찬을 해줬다. 그런데 찬성보다 반대가 더 많다"라고 말하자, 매니저는 "아직 적이 많다"라며 씁쓸해(?) 합니다.


하지만 장성규 "적이라고 생각하지 말아라. 다 안아 줘야한다. 내가 왜 프리해? 프리허그하려고 그러는 것 아니냐"라며 아재개그를 남발합니다.

이어, '장성규 한 방에 훅 갈듯'이라는 댓글을 읽는데요.


어이없이 웃지만 장성규 "말을 좀 가려서 해야하나봐"라고 털어놓습니다.


그러면서도 "똥,오줌만 가리면 됐지. 뭘"이라고 이내 아슬아슬 선을 넘는 발언을 해 매니저를 당황시킵니다.


, '이미 김성주, 전현무를 이미 넘어섰다'라는 댓글의 베스트 댓글에 '넘긴 뭘 넘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합니다.


또, '전현무 따라하기. 그런데 재미없음'이라는 댓글도 등장하자, "받아들여야한다. 품어야한다. 어미새의 마음으로"라고 말해 유연한 대처를 강조했지만, 


이어 "이 사람들에게 모유를 줄 것"이라고 또 한번 아슬아슬한 발언을 이어가 매니저를 긴장케 합니다.

장성규 "댓글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을 한다. 이상하게 악플에도 눈이 가고.."라며 "이렇게 뱉어내면 풀리는 느낌도 든다"라고 밝힙니다.


아나운서에서 이제 막 프리를 선언하며 여러 방송에서 활약하는 장성규.


'마리텔2'에 나와서는 아이즈원 강혜원이 발로 넣은 물컵을 보며, "이 종이컵은 이제 제 물컵이다"라고 외쳐 정형돈“선 넘지 말자”라며 심의 심의 빨간불(?)이 켜지기도 하고..

또, '장성규에게 손석희 사장이란?'이라는 질문에 "JTBC 후배"라고 답하는 식입니다.

출처(출처=JTBC)

아슬아슬한 발언으로 ‘선넘규’라는 별명을 얻은 장성규.


선을 넘지 않는 범위에서 자유롭고 재밌는 말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기를 바랍니다.

작성자 정보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