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간 마봉춘 연구소

강유미, 안영미와 대판(?) 싸우고 갈라졌었던 진짜 이유

강유미, 유튜브 ‘미미TV’하면서 "안영미와 돈 때문에 틀어졌었다" “지금은 잘 지내”

314,9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MBC '라디오스타'에 나온 강유미.


1세대 연예인 유튜버로 뷰티와 먹방, ASMR(특정 자극을 통해 심리적 안정감이나 쾌감을 느끼게 되는 현상) 등 

자신의 관심사 위주로 유튜브 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현재 구독자 수는 53만이라고 말하자, 함께 출연한 이덕화"애네들 부자다"라고 놀라고..

김구라"절친 안영미와 같이 '미미TV'를 하다가 

갈라서지 않았냐"라며, 


"그래서인지 주변에서 '둘이 대판 싸웠다'라는 얘기가 

있었다"라고 말하는데요. 

강유미“안영미 씨 소속사가 YG엔터테인먼트인데 그쪽에서 운영하는 MCN 채널이 따로 있다”라고 운을 떼면서,


“광고를 찍기 시작하면서 광고 수익 배분 문제가 생기더라. 그래서 갈라섰다”고 솔직하게 답합니다.

그러면서 "싸우기도 싸웠다"고 답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하면서, 


"지금은 나쁘지 않다. 촬영할 때 매번 도와준다"라고 덧붙여 관계를 회복했음을 알렸습니다.

"유독 편집이 뚝뚝 잘 끊긴다"라는 질문에 대해,


"ASMR의 조회수가 잘 나온다"며, "하지만 마이크에 소리가 잘 들어가지 않을 때 욕이 튀어나온다. 욕을 잘라야하니깐 편집이 잘 끊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냅니다. 

그러면서 안영미가 부끄러울 때가 많다는 강유미.


안영미 트레이드마크 '가슴 춤'의 개발 비화에 대해 그는,


"바스트에 자신있어하는 건 알고 있었다. 목욕탕에서 다들 벗고 있으면 이렇게 흔들면서 나체로 '유미야 어때?'라고 떠든다" "미쳤구나 진짜. 카메라 앞에서 그럴 줄 몰랐다"라고 얘기해 스튜디오를 포복절도케 합니다. 

그러면서 "돈가스때문에 대판 싸운 적도 있다"라며, "한 두 번도 아니고 자꾸 내 것을 뺏어 먹어 싸움으로 번졌다"고 설명해 웃음을 유발하자,


옆에 있던 유민상"그래서 하나씩 잘라 먹어야한다.이게 서양문화"라고 훈수(?)를 둬 빵터지네요. 

수입 얘기가 나오자 "개그우먼 때보다 수입이 짭짤하다"면서 “월세에서 전세를 옮긴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