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간 마봉춘 연구소

“죽는 줄 알았다”라고 엉덩이 부여잡은 기안84.. 유노윤호 “미안하다” 사죄(?)

무지개 회원과 그들 친구의 신나는 운동회. 300회 특집 운동회로 즐거운 순간을 보내는데..

4,5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지개 회원들과 그들의 친한 연예인들이 펼치는 운동회가 열리고..


이때 차 한대가 운동장에 들어오는데요.


기안84는 전화통화에 빠져있습니다.


"회사일로 통화했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양해를 구하는 기안84.


이때 차안에서 내린 연예인은 유노윤호와 그의 친구 이연희입니다. 

고단한 기업 총수 기안84의 삶 속에서 이연희 등장에 '오오오오' 괴성을 발사하며 좋아하는데요.


이를 본 스튜디오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오고..

윤호 "나를 보고 반가워해주는 줄 알았다"라고 말하자, 


이시언"기안이 어떤 사람인데 반가워해주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냅니다.


그리고 출석부 게임을 알려주는 화사와 이를 따라하는 멤버들.


하지만, god 준형만 무슨 말인지 몰라 어버버하는데요. 

게임에 열정적인 친구들.


게임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가운데, 준형이 호출됐지만, 결국 아무것도 하지 않아 벌칙을 받게 되는데요. 

준형"기분이 안 좋다. 반말하면서 나 쳐다보지도 않고.."라고 말해 포복절도케 합니다.


기안84는 게임만 했을 뿐인데 미안해하고..


"이런 싸갈쓰가 바갈쓰"라며 준형은 분노를 폭발해 웃음을 유발합니다.

카드 뒤집기 게임에 열정을 보이는 배구선수 김연경.


자신이 지나가면서 상대편을 한 두명 툭툭 치자, 다들 튕겨나가며 위력(?)을 과시하고..


모두가 전력질주를 하며 마지막까지 카드 뒤집기에 힘을 쏟는데요.


역시 성훈팀의 승리로 끝나네요. 

누가 먼저 엉덩이 풍선을 터트리는지 경쟁하는 게임.


혜리는 있는 힘껏 풍선을 때려보지만 요지부동인데요. 

다음 주자 열정 만수르 유노윤호의 풀스윙에 스튜디오에선 감탄이 터져나오고..


기안84는 아파서 어찌할 바를 몰라 해 웃음이 터져나옵니다.


몇 대 엉덩이를 맞은 기안84 "죽는 줄 알았다"라고 속내를 밝히고, 성훈“엉덩이가 출렁거렸다”라고 설명하네요.


유노윤호의 자신의 과함(?)에 “미안하다”고 말합니다. 

이어서 god 준형의 스윙도 계속 빗나가면서 기안84는 아파 죽으려고 합니다.


이번 게임도 결국 성훈팀의 승리.

다들 점심식사를 시작하고..


본격적인 먹방을 시작합니다.


이시언과 이연희, 준형까지.. 다들 허기졌나봅니다.

충재 "속이 풀린다"라고 말하고 


혜리의 한입 가득 먹는 모습에 다들 혀를 내두릅니다.


하지만, 역시 먹방의 여신 화사를 이길 수가 없습니다.


다들 “화사가 맛있게 먹는다”라고 인정하고..


화사가 탕수육을 먹자 다들 탕수육을 먹겠다고 나서 웃음을 자아냅니다. 

그러면서 점심 식사비를 지출한 준형"이게 깐풍기가 아니라 깐풍새우네. 그러니깐 25만원이 나오지"라고 투덜거려 마지막까지 웃음을 안기네요. 

작성자 정보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