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프라이즈

사람 시체로 만든 유럽 최고의 만병통치약, '무미야'

156,6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550년대, 유럽

모든 사람들이 열망하는 약이 있었다. 

중세 유럽 최고의 명약으로 손꼽힌 이 약의 이름은 바로 '무미야'였다.

다양한 가격대로 무수히 많은 종류의 무미야가 존재했다.

집안에 무미야가 떨어지면 아무리 먼 곳이라도 달려가서 구해 놓아야만 마음 편히 지낼 수 있을 정도로 무미야의 인기가 대단했다.

그런데 1893년, 영국 학자 월리스 버지가 <미라>라는 책을 발간했는데

미라를 약으로 썼단 말을 듣고 사람들 경악을 금치 못했다.

약으로 쓸 수 있었던 비밀은 미라를 만드는 과정에 숨어 있었다.

그런데!

일찌감치 몰약의 효능을 알았던 고대 이집트 사람들은 시신의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 이 몰약을 미라를 만들 때 많이 사용했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그러다 중세에 접어들면서 미라로 만든 무미야에 대한 인기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그렇다면 왜 사람들은 몰약은 먹지 않고 몰약이 스며든 미라를 먹으려고 했던 것일까?

이렇듯 무미야의 인기가 높아질수록 더 많은 이집트 미라가 필요했다.

심지어 미라를 유통해주는 전문 브로커들까지 등장했는데...

결국 브로커들은 이집트 근처 몰약 나무와 미라 풍습이 있는 곳을 찾아 나섰고
테네리페 섬까지 찾아가게 되었다.

이 섬에 미라가 있단 사실이 알려지자 발굴단들이 앞다투어 이 섬을 찾아왔다.

이집트 인근 섬들을 모두 뒤져도 더 이상 미라를 찾을 수 없게 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라가 더 필요했다...


브로커들 사이에 비밀리에 행해지는 새로운 수법이 생겨났다.

의사 라퐁텐이 무미야의 부작용을 널리 알렸음에도 불구하고 그 인기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한 줄 요약:


지금까지 무미야란 약의 성분과 효능에 대해서 정확하게 밝혀진 바는 없지만

무미야는 16세기부터 18세기까지 유럽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 동안 최고의 약으로 사랑받았다고 전해지고 있다.


풀영상 보러 가기 ↓

깨알 지식 모아 태산▲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edited by 지니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