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프라이즈

만지면, 보인다! 초능력으로 수많은 강력사건을 해결한 탐정

6,1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976년, 일본을 발칵 뒤집어놓은

소녀 실종 사건.


친구와 헤어진지 5분이 채 지나지 않아 벌어진 일.
마을 곳곳을 뒤졌지만 그 어디에서도 미와를 찾을 수 없었다.


그런데!


초능력으로 모든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는 남자가 있었으니.. 그의 이름은 "제라드 크로이셋"

1929년, 우연히 지나가던 여자의 스카프를 만지는데.
순간적으로 살해 장면을 떠올린 제라드!

그 장면은 몇 시간 전 실제로 벌어진 일이었다!



그가 가진 능력은 무엇이었을까?


바로 "사이코메트리"라는 능력으로 물건에서 정보를 읽어낸 제라드.

1949년 발생한 살인사건에도 큰 힘을 발휘하는데.

해머를 만지고 나서 스티븐슨을 범인으로 지목한 제라드.
경찰은 대수롭지 않게 넘겼으나 제라드의 말이 모두 사실로 판명되었다!

이후 네덜란드의 유명인사로 떠오른 제라드.

그러던 1976년 일본의 소녀 실종사건 수사에도 가담하게 되는데.

아이가 남긴 신발을 가지고 능력을 발휘한 제라드.
야마쿠라 댐을 지목하였고, 놀랍게도 그곳에서 실종된 미와가 발견되었다!

그의 능력이 뛰어난 것은 무엇보다 한번도 가보지 못한 동네를 지도로 그려냇다는 것.


그러나.


제라드의 초능력이 모두 거짓이라는 주장이 일기 시작한다.
우연히 맞아 떨어졌을 뿐이라는 것.

그 일례로 1966년 호주 실종 사건에서 수사에 실패했던 일이 있었다.


하지만.


그외에 다른 많은 미제사건에서 큰 힘을 발휘한 제라드 크로이셋.

많은 의혹과 논란에도 불구하고 그는 많은 강력 범죄를 해결하는데에 큰 공을 세웠다고 전해진다.

.

.

.

↓풀영상 보러가기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