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브리원해

생방송 중 대사 까먹어 분장실로 도주

드라마를 생방송으로 찍던 시절의 이야기

7,9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옛 드라마에는

키스신조차 존재하지 않았다?

그때는 육체적 사랑보다

정신적 사랑을 추구했을텐데

아마 편집되었을 거라고 합니다!

근데 편집도 요즘말이지

사실 드라마를 생방송으로

보냈었다고 합니다!

지금으로는 상상도 할 수 없던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드라마!

대사 실수를 하게되면

여과없이 방송에 타버리는

찐 생방송..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방송에서는 더더욱 대본대로

정확히 했어야 했는데!


대본대로 하지 않다가

아역배우가 생방도중에

"아저씨 차례예요!" 라고 하는

해프닝도 발생..

하지만 우리의 부자선생님은

대본 한권을 통으로 외우며

괄호안 지문까지 숙달했다고...


이 모든건 1962년 이야기..

생방도중 어떤 배우가

대사를 까먹자 당황한 그 배우는

갑자기 방송도중 분장실로

도망치듯 들어가버린 일도 있었는데,

촬영중이었던 촬영감독은

그게 또 극의 일부인줄 알고

분장실로 같이 따라들어가며

생중계되었다고 합니다..!

편집이 발달하지 않아서

더더욱 고생했던 원로배우님들

리스펙합니다...

매주 화요일 오후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작성자 정보

에브리원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