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브리원해

3년차 직원이 사장 JYP를 조련하는 방법(feat. 유기농)

45,9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장님 JYP와

당시 데뷔 3년차였던 갓세븐 잭슨의

'그랬구나' 게임 

잭슨의 선제 공격

"이모티콘 왜 안보내요!

너무 서운했어요"

"아,, 그랬구나"

"문자를 진짜 보내는 건 좋은데

조금 많아"

"아,, 그랬구나

죄송합니다"

"형 SNS에 제 사진보다

강아지 사진이 더 많은 거 알아요?

가끔씩 전 개보다 못한가 생각했어요"

"어,,나는 네가 예전에 안부전화했을 때

그 전화가 방송용이었다는 걸 

방송 보고 알았어"

(둘만 진지하고 

빵 터진 MC들)

"최소한 방송이라고 말도 안해준 게

나는 어이가 없었어"


"죄송합니다"

(침이 마르는 잭슨)

"보통 끝나고 나서라도 얘기해주잖아요

나는 방송을 보고 알았어"


JYP 억울함 폭발


"제가 형한테 예전에 유기농 녹차 달라고 했었는데,

다 먹고 나서 더 달라고 했었는데

연락 끊긴 거 너무 서운했어요"

"평생 사 먹일 수 없잖아

그 다음에 네가 사먹어야지"


"그죠"

(빠른 수긍)


"2박스나 해줬는데

비싼거야, 그거"

그 와중에 하니에게

자신은 더 얻을 수 있다고 

몇 개를 전해준 잭슨

네 

그는 혜자였습니다..☆

"나는 네가 나를 믿고 따라주고 

나랑 친해서 되게 특별하게 생각했는데

너한테 그런 사람이 나 말고도 많은 것 같아서.."

"TV 보니까 다른 형들한테도

거의 똑같이 하더라구요 그래서,,"

"아니요
저 다른 형들한테는
유기농 녹차 달라고 안해요!"

이 정도면 최소 JYP 유기농 녹차 장사꾼

마지막은 사이 좋은 

그들의 훈훈한 포옹,, 

(๑˃̵ᴗ˂̵)و ♡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방송!

작성자 정보

에브리원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