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현재 美에서 가장 핫한 '미나리', 감독 "제목의 뜻은..."

‘미나리’ 정이삭 감독이 밝힌 제목의 의미 “What is MINARI?”

29,4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질긴 미나리 생명력, 우리 가족과 닮아”

영화 ‘미나리’를 연출한 정이삭 감독이 영화의 제목에 담긴 의미를 밝혔다.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았다. 배우 한예리와 윤여정, 스티븐 연이 출연한 작품으로,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가 바탕 돼 제작됐다.


미국 영화협회와 시상식을 석권하며 세계 영화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미나리’인 만큼, 영화의 제목에 대한 팬들의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정이삭 감독은 한국인에게 익숙한 채소 미나리를 의미한다며 제목에 담긴 정확한 의미를 직접 밝혔다.


그는 “미나리는 ‘가족 간의 사랑’을 의미한다. 미나리의 질긴 생명력과 적응력이 우리 가족과 닮았다”고 말했다. 이어 “미나리는 땅에 심고 1년은 지나야 잘 자란다. ‘미나리’는 우리의 딸과 아들 세대가 행복하게 꿈을 심고 가꾸길 바라며 온 힘을 다해 살아가는 어느 한국 가족의 다정하고 유쾌한 서사시다”라고 덧붙였다.


정이삭 감독은 실제 미국에 이민 온 부모님을 뒀으며, 1978년 미국 콜로라도 덴버에서 태어나 영화의 배경이 되는 미국 아칸소 시골 마을의 작은 농장에서 자랐다. 가족을 위해 농장을 시작한 아버지와 새로운 직장을 구한 어머니를 대신해 자신을 돌봐줄 할머니가 한국에서 미국으로 왔고, 그때 할머니가 가져온 미나리 씨앗을 미국 아칸소에서 키웠다.


한편 영화 프로듀서이자 배우로 함께한 스티븐 연은 “미나리는 땅과 주변의 물을 정화한다”며 “우리는 서로 깊이 연결돼 있다”고 전해 영화 속 가족이 외딴 곳에서도 함께 자리잡고 살아가게 하는 가장 소중한 존재로 그려짐을 짐작하게 했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엄마 모니카를 연기한 한예리는 “미나리는 사랑이다”라고 마음을 전했으며, 할머니 순자를 연기한 윤여정은 “미나리는 삶의 지혜”라고 말하며 영화가 전할 따뜻한 사랑과 깊은 감동을 예고했다.


정이삭 감독은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후보에 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다수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 B가 제작을,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의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았다.


팀 미나리(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는 보편적이면서도 특별한 한국 가족을 완벽한 연기 앙상블로 선보여 할리우드를 매료시켰다. 스티븐 연은 가족을 위해 농장에 모든 것을 바치는 아빠 제이콥을, 한예리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모니카를 연기했다. 윤여정은 할머니 같다는 게 뭔지 모르겠지만, 가족을 사랑하는 방법은 잘 아는 할머니 순자를 연기했다. 앨런 김은 장난꾸러기 막내 데이빗을, 노엘 케이트 조는 속 깊은 딸이자 동생의 든든한 누나 앤을 연기했다.


영화 ‘미나리’는 오는 3월 국내 극장 개봉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