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감독 남편 영화에 출연하는 김선영, 출연 이유 묻자...

현장 | ‘세자매’ 김선영 “문소리와 함께 할 수 있어 선택”

37,1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문소리X김선영X장윤주
영화 ‘세자매’ 언론시사회

배우 김선영이 영화 ‘세자매’에 출연한 계기를 털어놨다.

출처배우 문소리(왼쪽부터), 김선영, 장윤주. 사진 리틀빅픽처스

18일 오후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연출을 맡은 이승원 감독과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김선영은 극 중 늘 미안하다는 말을 달고 살며 안 괜찮아도 괜찮은 척하는 소심덩어리 첫째 희숙을 연기했다. 그는 남다른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암반수처럼, 관객들에게 깊은 몰입감을 선사하며 영화의 매력을 증폭시켰다.

출처이승원, 정우성, 김선영. 사진 나베극단

김선영은 ‘세자매’에 출연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문소리 배우와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고 답했다. 그는 남편인 이승원 감독과 함께한 소감에도 “이승원 감독 영화를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앞으로도 같이 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선영은 “이승원 감독과는 같이 극단도 하고, 호흡을 맞춘 것이 꽤 오래돼 이야기만 들어도 뭘 원하는지 굉장히 잘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영화 ‘세자매’는 오는 27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