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류승룡, 염정아의 부부 연기 케미가 궁금하다면

현장 종합 | ‘인생은 아름다워’ 최국희 감독 “시나리오 보고 펑펑 울었다”

11,8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2월 개봉 예정
류승룡X염정아X박세완X옹성우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가 베일을 벗었다.

출처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주역들. 사진 손해선 기자

11일 오전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제작보고회가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연출을 맡은 최국희 감독과 배우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옹성우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마지막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과 마지못해 그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행사에서 최국희 감독은 “시나리오를 처음 보고 펑펑 울었다”며 영화의 연출을 맡은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읽으면서 어머니와 아내가 떠올랐다. 진봉과 세연의 감정에 공감이 많이 됐다. 뮤지컬 영화를 꼭 해보고 싶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이야기가 좋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출처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배우 류승룡(왼쪽), 염정아. 사진 손해선 기자

류승룡과 염정아는 극 중 부부 진봉과 세연을 연기하며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이날 류승룡은 염정아에 대해 “실제 내 아내와도 비슷한 면들이 있다”며 “본인이 나오지 않는 장면에서도 옆에서 내게 감정을 줬다. 몰입할 수 있게 도와줬다. 너무 좋은 배우고, 감사하다”고 말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염정아는 “뮤지컬 영화를 하고 싶다고 떠들고 다닌 보람이 있었다”며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나도 시나리오를 보고 굉장히 울었다. 무조건 이 영화는 내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뮤지컬 영화를 오래 꿈꿨고, 그만큼 제대로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류승룡은 “노래와 춤을 잘 못하는 분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노래를 통해 감정과 대사, 상황을 잘 전달하려고 주력했다”며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설명했다.


염정아도 “가사를 수백 번 연습해도, 현장에서 춤추고 노래하다 보면 가사를 자꾸 틀린다”며 “조금만 몸이 젊었더라면, 체력이 좋았더라면 좋았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출처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배우 박세완. 사진 손해선 기자

박세완은 세연의 고등학생 시절을 연기했다. 그는 “방송반 동아리에서 정우를 보고 첫사랑을 시작하는 어린 세연을 연기했다”며 “염정아 선배의 어린 시절을 연기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 특히 좋아하는 선배고, 선배가 본인을 닮았다고 말해줄 때마다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화에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큰 스크린에서 내 얼굴을 보는 것이 어색하고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출처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배우 옹성우. 사진 손해선 기자

옹성우는 누구나 꿈꾸는 첫사랑 정우를 연기했다. 그는 “세언의 첫사랑이자 아나운서의 꿈을 키우고 있는 소년”이라며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를 설명했다.


그는 “선배들과 함께 영화에 참여할 수 있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라며 “뮤지컬 장르 영화에 도전한다는 것이 새롭고 즐거웠다. 영화에서 부르는 노래들이 굉장히 신나고 사랑스러운 노래들이라, 어려웠어도 즐겁고 신나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